사진제공=쏘스뮤직
사진제공=쏘스뮤직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새 앨범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했다.

르세라핌은 4일 쏘스뮤직 SNS에 미니 2집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의 트랙리스트를 게재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ANTIFRAGILE’을 포함해 ‘The Hydra’, ‘Impurities’, ‘No Celestial’, ‘Good Parts (when the quality is bad but I am)’ 등 총 5곡이 수록된다.

타이틀곡 ‘ANTIFRAGILE’은 무게감 있는 라틴 리듬이 가미된 아프로 라틴(Afro-Latin) 스타일의 팝 장르다. 생동감 넘치는 사운드와 동일 가사가 반복되면서 생기는 중독성이 일품이다. 이 곡에는 힘든 시간 역시 성장을 위한 자극으로 받아들이고 이를 통해 더 단단해지겠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또한 이번 음반은 내로라하는 글로벌 프로듀서진의 막강한 지원 사격으로 눈길을 끈다. 르세라핌의 데뷔 앨범을 함께 작업한 방시혁 총괄 프로듀서와 프로듀서팀 13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연타석 홈런’을 노린다. 여기에 미국의 팝 아티스트 세일럼 일리스(Salem Ilese)가 작가진으로 합류해 새로운 시너지를 기대케 한다.

특히 방시혁과 프로듀서팀 13은 그룹의 히스토리를 가장 잘 이해하는 제작진으로, 멤버들은 이들과의 협업을 통해 ‘진짜 르세라핌’의 이야기를 음악에 녹였다. 또한, 허윤진과 사쿠라가 직접 곡 작업에 참여해 진정성을 더했다. 두 사람은 신보의 마지막 트랙 ‘Good Parts (when the quality is bad but I am)’ 크레딧에 이름을 올렸고 허윤진은 ‘Impurities’, ‘No Celestial’ 작업에도 참여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는 17일 컴백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