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팩트 제업, 서울로 활동명 바꾸고 발라드 가수 데뷔


그룹 임팩트의 제업으로 활동했던 서울(seowool)이 발라드 가수로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딛는다.

서울은 3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곡 ‘낮의 별[Daystar]’을 공개, 본격적으로 발라드 가수 행보를 밟는다.

'낮의 별'은 이별을 후회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로, 서울의 독보적인 미성의 보이스와 가창력으로 대중들의 공감대를 자극하는 곡이다.

특히 ‘낮의 별[Daystar]’은 V.O.S 최현준이 직접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또 뮤직비디오에는 송가인 조카 배우 조은서가 출격하는 등 특급 지원사격 라인업을 자랑한다. 서울도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뿐만아니라 서울은 데뷔 당일인 3일 오후 6시 SBS M, SBS FiL '더쇼'에 출연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한편 보이그룹 임팩트의 메인보컬 제업으로 활동했던 서울은 홀로서기 이후 발라드 가수로 전향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