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허찬 /사진=텐아시아 DB
빅톤 허찬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빅톤 멤버 허찬이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됐다. 이에 그는 활동을 중단한다.

지난 22일 빅톤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 허찬이 9월 20일 오전 지인들과 만남 뒤 귀가하던 도중 경찰에게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허찬은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하는 중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사가 끝난 뒤 면허 취소 등의 처분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이며 최종 처분에 이르기까지 성실한 자세로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IST엔터테인먼트는 "현재 허찬은 절대로 하지 말았어야 할 잘못을 한 점에 대해 크게 반성하며 깊이 뉘우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팬 여러분들과 많은 관계자분께 폐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서도 죄송한 마음을 금하지 못하고 있습니다"고 설명했다.
/사진=빅톤 허찬 자필 사과문
/사진=빅톤 허찬 자필 사과문
또한 "허찬은 금일 이후 팀 및 개인 활동을 중단할 계획입니다. 소속사 또한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인해 많은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고 했다.

IST엔터테인먼트는 "어떠한 부분에서 이러한 잘못이 빚어지게 됐는지 돌아보고 다시금 점검해 더 이상 유사한 일로 팬 여러분들을 실망하게 해드리는 일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고 전했다.

이로써 빅톤은 오는 10월 15일, 16일 예정된 팬 콘서트와 향후 스케줄은 허찬을 제외한 5인 (강승식,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 체재로 진행된다.

허찬 역시 팬카페에 자필 편지로 음주 운전 적발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허찬은 "앞서 많은 일정을 앞두고 불미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립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사회적 물의를 빚은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고 말했다.
빅톤 허찬 /사진=텐아시아 DB
빅톤 허찬 /사진=텐아시아 DB
허찬은 "대중과 팬분들께 모범이 되어야 하는 공인으로서 제 행동에 더 책임감을 가졌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찰나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큰 실망감을 안겨드리게 되었습니다"라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하루하루 후회와 자책 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고 했다.

그뿐만 아니라 허찬은 "무엇보다 지난 6년이라는 시간 속에서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우리 팬분들, 멤버들, 회사 분들, 그리고 많은 스태프 여러분들, 이 밖에도 부족한 저의 행동으로 상처받으셨을 많은 분을 생각하며 저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었습니다"고 털어놨다.

허찬은 "이번 일로 여러분들이 받으신 상처와 실망감의 몇 배를 더 뼈저리게 느끼고 깊이 뉘우칠 것이며, 돌이킬 수 없는 행동을 향한 모든 비난과 질책을 마음속에 새기고 앞으로 저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 마음 깊이 반성하며 살아가겠습니다"고 전했다.

한편 1995년생은 허찬은 2016년 11월 빅톤 멤버로 데뷔했다. 지난해 방송인 홍석천이 지켜보고 있는 친구로 꼽아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