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피네이션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크러쉬(Crush)가 신곡 안무와 자체 토크쇼 론칭을 알리며 컴백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소속사 피네이션(P NATION)은 21일 공식 SNS를 통해 크러쉬의 새 싱글 'Rush Hour(Feat. j-hope of BTS)' 세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 속 크러쉬와 제이홉은 펑키한 사운드에 맞춰 군무를 선보였다. 트렌디한 포인트 안무들로 눈길을 사로잡은 두 사람은 보는 것만으로 리듬을 타게 만들어 신곡을 향한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특히 크러쉬는 2014년 '허그 미(Hug Me)' 이후 약 8년 만에 안무에 도전해 시선을 모은다. 피처링은 물론 뮤직비디오 출연 소식만으로 큰 화제를 모은 제이홉과의 댄스 호흡은 'Rush Hour' 뮤직비디오에 모두 담길 예정으로, 풀버전을 향한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두 사람의 컬래버레이션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지난 20일 자체 콘텐츠인 신개념 드라이브 토크쇼 'Black VOX' 티저를 기습 공개한 것. 크러쉬는 'Black VOX'의 첫 번째 게스트로 제이홉을 초대해 곡 작업 비하인드를 전할 예정이다.

한편, 크러쉬의 신곡 'Rush Hour(Feat. j-hope of BTS)'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오는 2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 및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