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그룹 라필루스(Lapillus)가 새롭게 돌아온다.

오는 22일 오후 6시 라필루스는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GIRL's ROUND Part. 1(걸스 라운드 파트1)'을 발매한다.

데뷔곡 'HIT YA!(힛야!)'로 4세대 루키 걸그룹으로 자리 잡은 라필루스. 전작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여섯 멤버의 '꿈'을 본격 슈팅(Shooting) 하는 이들의 컴백이 기대되는 세 가지 이유를 짚어봤다.

#한 달 만에 초고속 컴백

데뷔곡 'HIT YA!'의 공식 활동 종료 후 약 한 달 만에 초고속 컴백이다. 당찬 카리스마와 신인답지 않은 완성형 실력을 선보인 라필루스의 빠른 컴백 소식은 K팝 팬들을 열광시키기에 충분했다. 새 앨범에서는 어떤 파격적인 콘셉트를 시도할지 관심을 모은다.

#해외에서도 통한 폭발적인 인기

라필루스의 매력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통했다. 라필루스는 데뷔 후 처음 진행한 필리핀 프로모션 팬미팅에서 약 8000명의 팬을 모아 화제를 모았다. 이러한 현지 인기에 힘입어 라필루스는 필리핀 일로코스 수르(Ilocos Sur)주의 엠버서더로 위촉되기도 했다.

#더욱 강력해진 고난도 퍼포먼스

라필루스는 이번 미니앨범을 통해 고난도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안무를 맡은 배완희 단장은 "타이틀곡 'GRATATA(그라타타)'의 안무는 전작의 아이덴티티를 이어가되 보다 재미있고 한 단계 높은 수준의 테크닉을 가미했다. 또 후렴구의 총 쏘는 동작뿐 아니라 곡 전체의 모든 안무가 킬링 파트로 느껴지도록 작업했다"며 퍼포먼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