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오늘도 여러분(유애나)이 다 하셨다. 저를 응원해주는 마음을 되새기면서 14년을 더 가보겠습니다."

가수 아이유가 '14년 지기' 유애나(아이유 팬덤명)와 황금보다 귀한 시간을 나눴다. 더위도 습한 공기도 아이유를 향한 애정, 팬들을 향한 아이유의 열정을 이길 수 없었다.

아이유가 1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콘서트 '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했다. 한국 여성 가수가 주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연 것은 아이유가 최초다.

주경기장은 좌석수 6만 9950석에 스탠딩 포함 최대 10만 명 수용 가능 국내 최대 규모 공연장. 17, 18일 열린 아이유 콘서트에는 약 9만 명의 관객이 입장해 아이유와 귀한 시간을 나눴다.

아이유의 공연은 7시 정각 시작됐다. 리프트 위에서 '에잇'을 부르며 등장한 아이유와 라이브 밴드, 하이라이트에 맞춰 터지는 폭죽과 관객석으로 휘날리는 꽃가루가 일몰과 겹쳐 장관을 이뤘다.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셀러브리티'까지 부른 아이유는 관객석을 둘러보며 "오늘도 다 찼네"라며 기뻐했다. 아이유는 "3년 만에 공연으로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된 아이유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오늘은 어제보다 조금 더 덥다. 근데 하늘이 정말 예쁘지 않았나. 석양이 질 때 '에잇'을 부르고 싶었다. 예전부터 기획해놓았던 건데 하늘이 예뻐서 마음이 놓였다"고 만족했다.

좌석에는 연두색의 방석이 놓여져있었다. 이는 아이유 어머니가 직접 팬을 위해 한 달 반 전부터 주문해놓은 방석이라고. 아이유는 "여러분꺼다. 공연 끝나고 챙겨가셔라"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 지금'과 '하루 끝'을 부른 아이유는 홀로 웃음을 터트리며 "인이어가 안나오고 있다. 주경기장에 혼자 남겨진 기분이었다. 용기있게 불러봤다"고 말했다. 인이어 끊김 사고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완벽한 라이브였다.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는 이번 공연을 끝으로 '팔레트'와 '좋은날'을 보내준다. 아이유는 "25살에 '팔레트'를 작곡·작사를 하고 정말 소중하게 가지고 있으며 불렀던 곡이다. 이제 30대가 됐지 않나. 이 노래는 25살의 지은이에게 남겨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곡을 부를 때 가장 좋았던 때다. 어쩌다 보니 서른이 됐다. 요새 그때만큼 좋은 순간들을 맞이하고 있다. 굳이 이 곡을 계속 붙잡고 있지 않아도 될 것 같아서 정식 셋 리스트에선 보기 어려울 것 같다. 오늘은 좀 아쉬운 마음이 든다. 스물 다섯의 마음이 되어서 들려드리겠다"고 했다.

'좋은날'은 '팔레트'와 또 다른 마음이었다. 아이유는 "출세곡이기도 하고 여러모로 참 많이 부르고 추억이 많은 곡인데 데뷔 기념일에 정식 셋리스트에서는 당분간 보기 힘들어질 것 같다"면서 "나도 아쉽다. 많은 생각들이 지나간다. "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공연장에 달을 띄우겠다는 약속은 이번 콘서트에서 이뤄졌다. 아이유는 열기구를 타고 '스트로베리 문'을 불렀다. 2, 3층 팬들과 눈을 맞추며 손을 흔든 아이유는 팬들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며 공연장 한 바퀴를 돌았다.

'내 손을 잡아'까지 부른 아이유는 공연 중간 인이어를 교체했다. 아이유는 "공연을 못했던 3년 사이 '스트로베리 문'도 나왔고 '내 손을 잡아'도 역주행을 했다. '느낌이 오잖아'에서 떼창이 나온 건 역대급이다. 귀 때문에 정신이 없는 와중에도 소름이 돋았다"며 팬들을 칭찬했다.

'블루밍'에선 팬들의 떼창이 터졌다. 아이유의 댄스를 볼 수 있던 '어젯밤 이야기'를 지나 '좋은날'을 보낸 아이유는 "저의 가장 빛났던 순간으로 지금 이 시간을 떠올려주셨으면 좋겠다"면서 '라일락'을 불렀다.

게스트는 박재범이었다. 박재범은 "아이유는 14년 동안 톱의 위치를 유지하고 있다. 외모, 연기, 노래, 콘서트까지 완벽해 너무 멋있다. 같은 가수이기 때문에 얼마나 노력을 해야 하고 희생을 해야 하는 지 알고 있기에 더 대단하게 느껴진다. 아이유 팬으로 행복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국힙원탑 아니고 그냥 원탑"이라고 외쳤다.
[종합] 3단 고음 못 들어도…아이유, 14년 지기 유애나와 황금보다 귀한 시간 [TEN현장]
콘서트의 3부는 아아유표 발라드. 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릎'을 부른 아이유는 "'무릎'이 저라는 가수의 정체성에 가까운 곡이라 생각한다. 물론 여러분은 3단 고음을 좋아하시겠지만"이라고 했다. 아이유는 발라드를 부르는 시간을 좋아한다며 '겨울잠' '나만 몰랐던 이야기'를 들려줬다.

'밤편지'에 이어 '시간의 바깥'을 부르는 동안 하늘에는 환상적인 드론쇼가 펼쳐졌다. 티켓 예매에 성공하지 못해 밖에 있던 팬들은 바깥까지 퍼지는 아이유의 노래를 들으며 드론쇼를 촬영했다.

앵콜을 위해 무대에 오른 아이유는 '러브 포엠'을 열창했다. '러브 포엠'이 흐르는 동안 팬들은 '걸음마다 함께할게 우리는 완벽한 14년지기 친구니까'라는 플랜카드를 들었다. 감동받은 아이유는 울컥한 표정으로 팬들을 둘러봤다.

아이유는 "솔직히 오늘 공연을 어려웠다. 귀에 약간의 문제가 있어서 조마조마 했다. 심각한 건 아닌데. 귀를 제가 컨트롤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목 상태는 좋은데 어제 공연 말미부터 귀가 안 좋아져서 어제와 오늘 리허설까지 지옥 같은 하루를 보냈다"고 고백했다.

아이유는 "달려온 길에 이 무대가 도착지일 수도 있겠단 생각을 했다. 애초에 이런 큰 무대를 꿈 꾼적 없다. 더 겸손한 마음으로, 항상 무대에서 저를 응원해주는 마음을 되새기면서 14년을 더 가보겠다"고 외쳤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