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사진=텐아시아DB
빌리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빌리(시윤·수현·츠키·션·하람·문수아·하루나)가 독창적인 매력으로 돌아왔다.

빌리는 31일 오후 2시 세 번째 미니앨범 '더 빌리지 오브 퍼셉션: 챕터 투 (the Billage of perception: chapter tw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더 빌리지 오브 퍼셉션: 챕터 투'는 빌리의 데뷔 앨범과 이어지는 시리즈로, 빌리만의 독특한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그려지는 대서사를 확장시킨 앨범이다.

앨범의 타이틀곡 'RING ma Bell (what a wonderful world) (링 마 벨 (왓 어 원더풀 월드))'은 정통 하드 록 장르로, 우리가 어른으로 성장하며 마주한 삶의 변곡점에서 느끼는 감정과 새로운 시작에 대한 강렬한 다짐을 표현했다.

더불어 프로그레시브 신스 팝 넘버 'my B = the Birth of emotion (마이 비 = 더 벌스 오브 이모션)', 소설 '마틸다'에서 모티브를 얻은 'B’rave ~ a song for Matilda (브레이브 ~ 어 송 포 마틸다)', 미니 2집 수록곡 'M◐◑N palace (문 팰리스)'의 연작 트랙인 '$UN palace (Stroop effect) (선 팰리스 (스트룹 이펙트))', 미니 1집 수록곡 ‘the rumor’의 연상선 상의 이야기이자, 복잡한 보컬과 코러스 라인으로 구성된 'Mcguffins ~ who’s the Joker? (맥거핀스 ~ 후즈 더 조커?)',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해 팬들을 향한 진심을 녹여낸 'B@ck 2 where we Belong (백 투 웨어 위 빌롱)'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또한 Mayu Wakisaka, DEEZ, YUNSU, SAAY, 밍지션, 김연서, Anna Timgren, Le’mon 등 국내외 대표급 프로듀서진과, 팝아트 작가 레지나킴 작가, ‘도시괴담’의 홍원기 감독,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의 조윤영 작가, 멜로망스 정동환 등이 빌리의 앨범 작업에 참여했다.
빌리 /사진=텐아시아DB
빌리 /사진=텐아시아DB
이날 수현은 "이번 앨범 역시 다양한 장르가 포함되어 있다. 매력과 특성을 살리기 위해 찾고 들어보고, 고민했다. 우리만의 매력으로 어떻게 표현할지 연습도 열심히 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션은 "우리가 선보이고 있는 서사가 방대하다 보니까 음악 뿐 아니라 오브제, 연기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신경 써서 준비하고 있다"라며 "콘셉트에 대해 회사 분들 뿐 아니라 멤버들도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나가고 있다"며 진심을 보여줬다.

특색있는 콘셉트에 대해 문수아는 "생소하실 수 있다. 하지만 우리의 음악과 뮤직 비디오를 보면 전 앨범과 이어지는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빌리 문수아 츠키 /사진=텐아시아DB
빌리 문수아 츠키 /사진=텐아시아DB
앞서 2집 앨범 타이틀곡 '긴가민가요'가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특히, 표정 연기로 화제를 모은 츠키. 츠키는 "지난 2집 타이틀곡에서는 다양한 표정연기로 이슈가 됐다.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이번 앨범도 열심히 준비한 만큼 저 뿐만 아니라 멤버 전원이 사랑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링마벨' 직캠의 조회수는 1111만회가 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이야기했다.

한편, 빌리는 이날 오후 6시 미니 3집을 발매하고, 같은 날 오후 네이버 NOW.와 위버스 라이브를 통해 활동을 시작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