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글로벌 공연 브랜드 ‘SMTOWN LIVE’ 일본 도쿄돔 콘서트가 15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SMTOWN LIVE 2022 : SMCU EXPRESS @TOKYO’(에스엠타운 라이브 2022 : 에스엠씨유 익스프레스 @도쿄)는 8월 27~29일 3일간 일본 도쿄돔에서 성대하게 펼쳐졌으며, 28일 공연은 글로벌 플랫폼 Beyond LIVE를 통해서도 동시 생중계됐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진행된 ‘SMTOWN LIVE’ 일본 공연인 만큼, 티켓 오픈 전부터 현지 팬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으며, 3회 공연 모두 시야제한석까지 전석 매진을 기록, 총 15만 관객을 동원해, ‘SMTOWN LIVE’의 폭발적인 인기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었다.

이번 공연은 강타, 보아, 동방신기 최강창민,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태연, 효연, 샤이니 온유, 키, 민호, 엑소 수호, 시우민, 첸, 카이, 레드벨벳, NCT 127, NCT DREAM, WayV, 에스파, GOT the beat, 레이든, 긴조, NCT 쇼타로, 성찬, SMROOKIES 쇼헤이, 은석, 승한 등 믿고 보는 SM 소속 아티스트들이 출연, 약 4시간에 걸쳐 다채로운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도 도쿄돔을 방문, 객석 가운데 위치한 메인 콘솔에서 직접 무대를 연출하고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모습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공연 첫날에는 피날레를 장식한 엔딩곡 ‘빛’ 무대 이후 NCT의 손에 이끌려 무대에 등장해 기념 사진을 촬영한 데 이어, 백스테이지에서도 아티스트들을 격려하는 모습이 스크린에 포착되어 공연장을 가득 채운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번 공연에는 슈퍼주니어 ‘Black Suit’, 레드벨벳 ‘Feel My Rhythm’, NCT 127 ‘Sticker’, NCT DREAM ‘Beatbox’, WayV ‘Kick Back’, 에스파 ‘Girls’ 등 그룹별 히트곡 무대부터, 컴백 전 선공개된 강타 정규 4집 타이틀 곡 ‘Eyes On You’ 및 키 정규 2집 타이틀 곡 ‘가솔린’ 무대, 최강창민 ‘Devil’, 태연 ‘INVU’, 효연 ‘DEEP’, 온유 ‘DICE’, 민호 ‘Heartbreak’, 수호 ‘Hurdle’, 첸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 카이 ‘Peaches’ 등 각자의 개성을 담은 솔로 무대도 만날 수 있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또한 오랜만에 현지 팬들과 대면한 자리인 만큼, 보아는 일본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타이틀 곡 ‘The Greatest’ 무대를 선사했으며, 슈퍼주니어 ‘★BAMBINA★’, 시우민 ‘Shake’, 레드벨벳 ‘WILDSIDE’, NCT 127 ‘gimme gimme’ 등 일본 발표곡, 예성의 파워풀한 가창력이 돋보인 One Ok Rock의 ‘C.h.a.o.s.m.y.t.h.’, 최강창민과 규현, 민호의 유쾌한 퍼포먼스로 재탄생한 Ado의 ‘阿修羅ちゃん’(아슈라짱) 등 일본 인기곡 커버 무대까지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게다가 프로젝트 유닛 GOT the beat의 압도적인 포스가 돋보인 ‘Step Back’, 온유와 닝닝이 감미로운 보컬 하모니로 들려준 ‘별 하나’, 태용과 텐의 특급 케미스트리가 느껴지는 ‘Baby Don’t Stop’, SM 랩 유닛(태용, 제노, 헨드리, 양양, 지젤)의 힙한 바이브가 인상적인 ‘ZOO’, 레이든과 샤오쥔, 성찬이 호흡을 맞춘 ‘Golden’, 쇼타로, 성찬이 SMROOKIES 쇼헤이, 은석, 승한과 꾸민 ‘Outro: Dream Routine’ 등 ‘SMTOWN LIVE’에서만 만날 수 있는 색다른 무대들과, 본 공연에 앞서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HYO, 레이든, 긴조 등 실력파 DJ들의 감각적인 디제잉 섹션도 보는 재미를 더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뿐만 아니라 도쿄돔을 찾은 수많은 현지 팬들은 게이트 오픈 전부터 응원봉과 함께 인증 사진을 촬영하거나, 길게 줄을 서서 ‘SMTOWN LIVE’ OFFICIAL MD 및 ‘MUSIC NATION SMTOWN META-PASSPORT’(뮤직 네이션 에스엠타운 메타패스포트) 부스를 방문했으며, 공연 내내 음악에 맞춰 클래퍼와 응원봉을 흔드는 등 도쿄돔 안팎에서 이번 콘서트를 열정적으로 즐기기도 했다.

한편, ‘SMTOWN LIVE’는 2008년부터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개최되어 왔으며, 올해 1월 1일에는 전 세계 온라인 무료 중계되어 약 5100만 스트리밍으로 한국 온라인 콘서트 최다 시청수를 경신했다. 지난 20일에는 3만여 관객이 모인 수원월드컵경기장 오프라인 공연과 글로벌 플랫폼 Beyond LIVE를 통한 온라인 동시 생중계도 진행,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명실상부 ‘No.1 글로벌 공연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