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2022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이하 MTV VMAs) 무대에 선 가운데 2관왕에 오르는 쾌거도 거뒀다.

블랙핑크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푸르덴셜센터에서 열린 '2022 MTV VMAs'에 참석, 인게임 콘서트 'The Virtual'로 베스트 메타버스 퍼포먼스(Best Metaverse Performance)' 상을 받았다.

이는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트웬티 원 파일럿츠 등 쟁쟁한 팝스타들과 경합을 펼친 결과이자 블랙핑크의 'MTV VMAs' 두 번째 수상이다.

또 블랙핑크 멤버 리사는 2021년 9월 발표한 솔로 앨범 'LALISA'로 '베스트 케이팝'(Best K-POP SONG)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솔로 아티스트로서 이 상을 받은 것은 그가 처음이다.

블랙핑크 멤버들은 "우리에게 상을 안겨준 블링크(팬덤명)와 MTV VMAs 모두 감사하다. 팬들 덕분에 지금의 우리가 있고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9월 16일 발매 예정인) 정규 2집 'BORN PINK'와 월드투어를 통해 팬 여러분께 보답하겠다"면서 환하게 웃었다.

이로써 미국 4대 대중음악 시상식인 MTV VMAs서 두 개의 트로피를 들어올린 블랙핑크는 이날 스페셜 무대로 글로벌 팬들을 비롯한 현지 관계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들 무대는 송곳니에서 분홍색 독 한 방울이 떨어져 바닥에 퍼지는 연출로 시작됐다. 주류 팝 시장을 주름잡는, 소위 '어나더 레벨(Another Level)' 블랙핑크의 진면목이 분출한 순간이었다.

기존 'Pink Venom' 음원보다 더욱 강렬하게 편곡된 인트로는 시작과 동시에 몰입감을 높였으며, 멤버들은 흔들림없는 라이브 실력과 특유의 힙합 스웨그, 독보적인 퍼포먼스로 객석을 뜨겁게 달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