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블랙핑크의 정규 2집 선공개 곡 'Pink Venom'이 글로벌 주요 차트를 강타했다.

20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한국시간) 발매된 블랙핑크의 'Pink Venom'이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송 차트 정상에 올랐다. 북남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4개 대륙서 고른 인기 분포를 나타내며 총 69개 지역 1위를 차지했다.

국내 음원 차트도 휩쓸었다. 'Pink Venom'은 공개되자마자 벅스, 바이브, 지니 1위로 직행했다. 24시간 이용량과 실시간 이용자 수 합산 집계 방식으로 바뀐 멜론 톱100에서는 1시간 만에 3위로 진입, 순위를 높여가고 있어 차트 '올킬' 청신호를 켰다.

특히 뮤직비디오가 폭발적인 인기다. 유튜브 프리미어 동시 접속자 수 약 250만 명을 기록, 이 분야 K팝 걸그룹 최고 타이틀을 갈아치운 'Pink Venom' 뮤직비디오는 공개된지 15시간여 만에 7000만 뷰를 돌파했다. 이는 블랙핑크의 메가 히트곡이자 현재 K팝 걸그룹 뮤직비디오 1억뷰 최단 기록(32시간)인 'How You Like That' 보다 빠른 증가 추이다.

빌보드, 롤링스톤, 피치포크, NME, SCMP, 타임즈 등 유력 외신은 블랙핑크의 컴백과 역대 기록을 되짚으며 향후 이들의 행보에 큰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미국 빌보드는 신곡에서 블랙핑크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느낄 수 있는 점을 극찬했고, NME는 "블랙핑크가 세계 정복에 나섰다"며 "'Pink Venom'은 네 멤버의 개성과 재능을 한데 모은 완벽한 작품"이라고 호평했다.

한편 블랙핑크의 정규 2집 'BORN PINK'는 예약 판매가 시작된 지 일주일 만에 선주문량 150만장을 돌파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