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도영·해찬, OST로도 전 세계 사랑 "시즈니와 좋은 노래 나눌 것" [TTA-OST]


그룹 NCT의 도영과 해찬이 부른 OST가 전 세계 팬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텐아시아가 주최하는 'Best K-Drama OST Artists Awards with TTA'에서 NCT의 도영과 해찬이 각각 태국과 말레이시아에서 1위를 차지했다.

'Best K-Drama OST Artists Awards with TTA'는 한국, 미국, 영국, 멕시코, 중국,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10개 지역 K팝 팬들이 온라인·모바일 투표로 한국 드라마와 OST를 알린 아티스트를 가리는 행사다.

뮤직드라마 '사운드트랙#1'의 OST '아주 조금만 더'로 태국 1위를 차지한 도영과 '플렌즈 서연대 22학번' OST '좋은 사람'으로 말레이시아에서 1위에 오른 해찬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소감을 저해왔다.
NCT 도영·해찬, OST로도 전 세계 사랑 "시즈니와 좋은 노래 나눌 것" [TTA-OST]
도영은 "'아주 조금만 더'를 사랑해 주신 태국 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도 정말 아끼고 좋아하는 노래인데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셔서 좋은 상 받은 것 같아 정말 기쁘고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더 좋은 노래 많이 들려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NCT 해찬
NCT 해찬
해찬은 "굉장히 감사한 마음으로 불렀던 '좋은사람'으로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어 기뻐요. 우선 큰사랑 보내준 우리 시즈니들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제 목소리로 많은 분들께 좋은 노래 들려드릴 수 있는 좋은 사람, 좋은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늘 감사하고 앞으로도 우리 모두 행복해요"라고 인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