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사진= 피네이션
현아./ 사진= 피네이션


가수 현아가 눈물을 흘릴 만큼 마음에 드는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현아는 20일 오후 8번째 미니앨범 ‘나빌레라’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나빌레라'는 나비를 닮고 싶은 현아의 화려한 날갯짓을 담은 앨범이다. 누군가의 기억 속에 오래도록 흔적이 남기를 바라는 마음을 '나빌레라'의 비주얼과 퍼포먼스로 표현했다.

1년 6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하는 현아는 긴 시간이 지나간 줄 몰랐다고. 그는 "컴백 준비에 빠져 있어서 실감을 못 했다. 어떤 곡을 들려드리면 좋을지 여러 곡을 준비하면서 많은 곡을 버렸고, 좋은 곡과 마음에 드는 곡을 담았다"고 말했다.
현아. /사진= 피네이션
현아. /사진= 피네이션
타이틀곡 '나빌레라'는 경쾌하고 미니멀한 비트에 트로피컬 리듬이 흥겨움을 더하는 라틴풍의 댄스곡. '나빌레라'가 반복되는 리드미컬한 후렴구와 한 마리의 나비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현아는 '나빌레라'에 대해 "나비처럼 달아서 여러분의 마음에 사뿐히 내려앉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차고 여름에 어울리는 노래다. 무대 위에서 장점이 더 빛나는 곡이라서 보는 음악이라고 표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나빌레라'의 가사는 현아의 소속사 대표 싸이와 연인 던이 선물해 줬다. 현아는 "싸이 대표님이 가사를 처음에 보내주셨을 때는 의아해했는데 어느 순간 내가 흥얼거리고 있었다"며 "던은 나를 너무 잘 알아서 좋은 가사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현아는 오랜만에 컴백에 전혀 부담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그는 "부담되지는 않는다. 가장 좋아하는 곳이 무대다 보니 빨리 무대에 서서 팬분들을 만나고 싶었다"고 말했다.

다만 여름이다 보니 건강 관리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했다. 현아는 지난해 미주신경성 실신 등으로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일시 중단했다. 그는 "여름에 활동하면 쓰러지지 않을까 걱정도 많이 했다. 하지만 영양제도 잘 챙겨 먹고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현아./ 사진= 피네이션
현아./ 사진= 피네이션
타이틀곡 외에도 '배드 독(Bad Dog)', '피카소 앤드 페르나도 올리비어(Picasso & Fernande Olivier)', '띵가띵가', '와치 미(Watch Me)' 까지 총 5트랙이 수록됐다.

애착 가는 수록곡에 관해 묻자 현아는 "어려우면서도 가장 답하기 쉬운 질문이다"라며 "전곡이 가장 맘에 들었다. 그래서 혼자 눈물을 흘렸다. 이 앨범 전곡이 마음에 들어서 운 거다. 지금까지 낸 앨범 중에 가장 좋다"고 답했다.

올해로 15주년을 맞이한 현아. 그는 "눈 깜빡하니 15주년이더라. 그동안의 시간은 돌아보면 많은 것들이 있었는데 다 어제 일 같다"라며 "다 자세하게 기억이 난다. 기억력이 좋은 편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현아는 이루고 싶은 목표가 없다고 털어놨다. 그는 "즐겁게 살고 싶다"며 "이미 많은 것을 달성했고 해왔기 때문에 목표가 딱히 없다"고 전했다.

현아의 '나빌레라'는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현아는 오후 7시 본인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컴백쇼를 진행하며 '나빌레라' 첫 무대를 공개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