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 사진=코즈 엔터테인먼트 제공
지코 / 사진=코즈 엔터테인먼트 제공


프로듀서 겸 아티스트 지코(ZICO)가 ‘Y2K’ 시절의 감성마저 힙한 매력으로 승화시켰다.

소속사 KOZ 엔터테인먼트는 19일 0시, 공식 SNS를 통해 미니 4집 ‘Grown Ass Kid’의 앨범 아트워크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코는 복고풍의 선글라스, 빛나는 재질의 비닐 바지 등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Y2K’ 시절의 감성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힙한 매력을 분출하고 있다. 특히, 지코는 소파에 앉아 위풍당당, 여유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또한, 지코 위로 앨범명 ‘Grown Ass Kid’가 거친 그라피티 스타일로 적혀있어 특유의 범접불가한 카리스마를 더하고 있다.

지코가 2년 만에 발매하는 새 앨범, 미니 4집 ‘Grown Ass Kid’는 여전히 트렌드에 민감하고 본인이 좋아하는 음악을 할 때 더욱 빛나는 아티스트 지코가 변하지 않는 음악 취향과 열정, 에너지로 긴 공백기를 뛰어넘어 다시금 아티스트로서 활동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이유를 함축한 앨범이다.

한편, ‘음원 톱 티어(Top Tier)’ 지코는 오는 27일 오후 6시 미니 4집 ‘Grown Ass Kid’를 발매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