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드래곤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빅뱅 지드래곤이 엘비스 프레슬리의 대표곡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완벽 재해석, 글로벌 음악팬들 마음을 뒤흔들었다.

지드래곤은 18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Can't Help Falling in Love' 오마주 영상을 공개했다. '로큰롤의 전설'로 불리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곡을 그가 새롭게 편곡·가창하고, 바즈 루어만 감독이 연출한 작품이다.

지드래곤의 ‘Can’t Help Falling In Love’는 원곡과 또 다른 매력을 뿜어냈다. 피아노 반주에 맞춰 나즈막히 읊조리는 듯한 그의 보컬이 담백하고 쓸쓸한 서정성을 더했고, 그 특유의 음색은 몽환적인 분위기까지 선사했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곡 중반부부터 빨라진 템포와 함께 록밴드 사운드로 전환된 지드래곤의 ‘Can’t Help Falling In Love’는 리스너의 심장을 뛰게 했다. 강렬한 드럼 비트와 몰아치는 일렉 기타 연주가 그의 세련되면서도 거친 목소리와 어우러졌고, 이는 그의 독특하면서도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다시 한번 깨닫게 했다.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비주얼리스트 바즈 루어만 감독의 감각적인 영상 연출은 지드래곤의 아우라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생전 모습과 지드래곤의 현재가 절묘한 조화를 이뤄 한 시대를 풍미한 두 아티스트의 상징적 의미를 더한 것.

글로벌 음악팬들 반응이 폭발적이다. 팬들은 "K팝의 왕과 로큰롤의 왕이 만났다" "지드래곤의 감성으로 다시 태어난 명곡을 들으니 눈물이 난다" "지드래곤의 천재성은 부인할 수 없다" "그와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없다" 등의 평을 남기며 뜨겁게 호응 중이다.

한편 바즈 루어만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엘비스'는 최근 개봉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영화는 트럭을 몰던 무명가수 ‘엘비스’(오스틴 버틀러)가 그를 한눈에 알아 본 스타 메이커 ‘톰 파커’(톰 행크스)를 만나 단 하나의 전설이 되기까지 전 세계를 뜨겁게 달군 음악과 무대, 그보다 더 뜨거웠던 삶을 그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