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ENA PLAY, MBN
사진= ENA PLAY, MBN


소유, 니콜, 강지영이 아이돌 시절 일화를 전격 공개한다.

오는 18일 ENA PLAY와 MBN에서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호캉스 말고 스캉스(이하 '스캉스')' 8회에서는 걸그룹 카라의 전 멤버 니콜과 강지영이 새로운 여행 메이트로 출연한다.

이날 소유는 다른 그룹이었던 니콜, 강지영과 친해진 계기를 밝혔다. 소유는 "그때 애들이 내숭을 너무 떨었어"라며 아이돌 시절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특히 니콜과 강지영은 그룹 카라 탈퇴 이후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털어놓았다. 더불어 최근 카라 데뷔 15주년을 기념해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였던 날을 언급하며 재결합에 관련된 솔직한 생각을 밝힌다고 해 이들의 이야기가 더욱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배우이자 가수의 길을 걷고 있는 강지영은 선배인 예지원과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강지영은 "한계가 온 것 같다"라고 말하며 벅차오르는 감정에 눈물까지 보여 과연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본 방송을 주목하게 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