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영./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휘영./ 사진= FNC엔터테인먼트


SF9이 9인에서 6인 체제로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SF9은 13일 오후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미니 11집 ‘더 웨이브 OF9( THE WAVE OF9)’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번 음반에서는 군 복무 중인 멤버 영빈과 인성, 드라마 촬영 일정을 소화한 로운을 제외하고 재윤, 다원, 주호, 유태양, 휘영, 찬희 등 6명으로 활동한다.

이날 휘영은 "멤버들의 부재를 채우기 위해 노력했다. 오히려 나이대가 더 어려져서 더 영한 느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재윤은 "9명의 그림과는 확실히 다르다. 멤버들 각자 보여지는 시간이 더 많다 보니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 준 것 같다"고 밝혔다.

새 앨범 ‘더 웨이브 OF9’은 변화의 파도 앞에 선 SF9의 모습을 담았다. 기존에 보여줬던 치명적인 섹시함에서 벗어나, 내추럴하고 자유로운 무드를 보여준다.

타이틀곡 '스크림(SCREAM)'은 평범한 하루를 벗어나 한여름의 시원한 일탈을 함께 즐기고 싶은 마음을 그려낸 댄스 R&B 장르 곡. SF9의 청량하면서도 강렬한 보컬이 인상적이다.

이 밖에도 ‘썸머타임 보너스(Summertime Bounce)(Don’t Kill My Vibe)’, ‘크레이지 크레이지 러브(Crazy Crazy Love)’, ‘오케이 오케이(OK OK)’, ‘버터플라이(Butterfly)’, '드라이버(Driver)’까지 여름의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수록곡들로 꽉 채워져 완성도를 높였다.

한편, SF9의 미니 11집 ‘THE WAVE OF9’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