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그룹 T1419가 본격적으로 남미 시장을 겨냥한다.

T1419는 오는 5일 멕시코로 출국해 멕시코시티를 시작으로 남미 전역에서 프로모션을 펼칠 예정이다.

멕시코 공중파 방송 출연을 비롯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 버스킹, 콘텐츠 촬영 등 다양한 스케줄을 소화할 계획이다.

앞서 T1419는 지난 3일 남미 시장을 겨냥한 신곡 'When the sun goes down(웬 더 선 고즈 다운)'을 발표했다. 기존에 발매된 한국어 버전의 곡을 스페인어 버전으로 재해석하는 것이 아닌 처음부터 남미 팬들을 위해 스페인어로만 발매한 앨범이다. 이는 K팝 그룹 중 최초다.

T1419는 SNS를 통해 대디양키(Daddy Yankee), 말루마(Maluma), 나티 나타샤(Natti Natasha) 등 남미 톱 아티스트들과 활발히 교류하며 현지에서 높은 인지도를 얻었다.

그 결과 남미 대표 음악 시상식 'Monitor Music Awards(모니터 뮤직 어워즈)'에 한국 최초 퍼포머로 공식 초청을 받는 등 남미 내 인지도가 올랐다.

또한 지난 5월 T1419가 공개한 대디양키의 'CAMPEON(캄페온)' 커버 영상은 K팝 그룹 최초 스페인어 노래와 랩을 커버한 사례로 미국 언론에 대서특필되며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처럼 일찍이 남미에서의 팬층을 확보한 T1419의 본격적인 현지 활동 소식에 남미 팬들의 열렬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