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찰리 푸스 '레프트 앤 라이트' 美빌보드서 '가장 좋아하는 신곡' 1위


방탄소년단(BTS) 정국과 찰리 푸스의 협업곡 'Left and Right '가 '가장 좋아하는 신곡'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저명한 음악 매체 '빌보드'는 '한 주간 가장 좋아하는 신곡'에 대한 여론 조사를 실시했고, 가장 좋아하는 신곡으로 찰리 푸스와 정국의 'Left and Right' 가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빌보드에 따르면, 찰리 푸스와 정국의 'Left and Right'는 81% 이상 압도적인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Left and Right'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한 곡은 15% 이상의 득표를 얻은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의 'Carolina'("Where The Crawdads Sing" - Video Edition)로 나타났다.

또 코난 그레이(Conan Gray)의 'Superache'가 1.46%로 3위, 릴 나스 엑스 (Lil Nas X)의 'Late to Da Party'는 1.34%로 4위 등에 오르며 뒤를 이었다.

정국과 찰리푸스의 'Left and Right' 는 일부 음원 선공개부터 기대감을 고조시키며 흥행을 예고했다.

'Left and Right' 는 지난 24일(한국 시간) 전세계 음원 차트에서 발매되었고 현재까지도 뜨거운 인기 강세를 보이고 있다.

'Left and Right' 는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6월 24일~26일자 글로벌 톱 송 1위로 데뷔했다.

'Left and Right'는 글로벌 톱 송에서 미국 팝계 대모 비욘세의 BREAK MY SOUL, 세계적인 팝스타 릴 나스 엑스X영보이 네버 브록 어게인의 Late To Da Party, 테일러 스위프트의 Carolina ("Where The Crawdads Sing" - Video Edition), 세계적인 래퍼 에미넴X스눕 독의 From The D 2 The LBC 등을 제치고 1위에 오르는 초강력 음원 파워를 보여줬다.

또 'Left and Right'는 스포티파이 미국 톱 송 2위, 영국 톱 송 2위로 데뷔하는 막강한 음원 저력을 보였다.

'Left and Right'는 글로벌 음원 플랫폼 아이튠즈에서 지난 29일 102개 국가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를 경신하는 쾌거를 이뤘다.

'Left and Right'는 아이튠즈에서 월드와이드 아이튠즈 송 차트 '4일 연속' 1위에도 올랐고 미국 디지털 음악 매체 지니어스(Genius)의 톱100 차트 'All Genres'(전체 장르)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또 'Left and Right'는 영어 곡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음원 플랫폼 '멜론'의 실시간 차트 1위로 진입, 벅스 차트 1위, 일본 라인 뮤직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