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 사진=텐아시아DB
선미 / 사진=텐아시아DB


선미의 신곡에 프라우드먼 모니카가 참여했다.

선미는 29일 오후 2시 새 디지털 싱글 ‘열이올라요 (Heart Bur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열이올라요'는 한여름의 뜨거운 사랑 이야기를 담아낸 앨범으로, 동명의 타이틀곡 '열이올라요'는 여름날의 뜨거운 사랑의 열병을 담은 곡.

선미는 이번 신곡에서 포인트 가사와 멜로디에 맞춰 대형부채, 고무줄 등의 색다른 아이템을 활용할 것을 예고했다.

수록곡 '풋사랑(Childhood)'은 누구라도 겪었을 순수하고 풋풋했던 사랑 이야기를 담아낸 곡으로, 선미가 직접 작사를 맡았으며 작곡에도 참여했다.

이날 선미는 "이번 안무는 나와 항상 작업하는 ‘아우라’가 함께했다. 또한 이번에는 특별히 프라우드먼의 모니카 선생님이 참여했다"말했다.

이어 "
퍼포먼스로는 커다란 부채가 등장한다. 그림처럼 예쁘게 연출됐다. 포인트 안무는 훌라춤이다. 고무줄 놀이도 나오는데 저는 요즘 젊은 분들은 모르시더라"라며 "이 노래를 듣고 추억할 수 있고, 어린 분들이나 해외 팬들은 신기하게 볼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선미의 신곡 '열이 올라요'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