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태양'이 된 세븐틴, 캐럿 함성+박수 품고 더 찬란하게


세븐틴이 세븐틴했다!

세븐틴은 2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세 번째 월드투어 '비 더 선(BE THE SUN)' 서울 공연을 펼쳤다. 2019년 이후 2년 4개월 만에 거대 규모의 공연장에서 서로를 마주한 세븐틴과 캐럿(세븐틴 팬덤)은 공연 내내 행복함을 감추지 않앗다.

오프닝 영상이 이번 월드 투어의 콘셉트를 설명했다. 사막을 활보하던 멤버들은 태양을 형상화한 강렬한 오브제를 뒤로하고 등장했다.
높은 곳에 도달해 '태양'이 된 세븐틴의 에너지를 극대화하는 웅장한 연출이 압도적.

정규 4집의 타이틀곡 '핫(HOT)'으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 세븐틴은 강렬한 칼군무와 태양을 상징하는 무대 장치가 공연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캐럿의 응원봉도 붉은 색으로 변하며 마치 태양 안에 들어온 듯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종합] '태양'이 된 세븐틴, 캐럿 함성+박수 품고 더 찬란하게
멤버들은 "팬데믹 이후 2년 반 만에 캐럿들과 오프라인 공연을 하게 됐다. 얼마만의 오프라인 공연이냐"면서 "너무 보고싶었다"고 말했다. 팬들도 반가운듯 함성으로 화답했다.

이어 'March' 'HIT' 'Rock with you' '붐붐' '2 MINUS 1' 등으로 퍼포먼스를 뽐낸 세븐틴은 유닛 무대를 준비했다.

퍼포먼스 유닛 준, 호시, 디에잇, 디노는 'MOONWALKER' 'Wave'로 카리스마를 자랑했다. 보컬 유닛 정한, 조슈아, 우지, 도겸, 승관은 '나에게로와'와 '매일 그대라서 행복하다'로 매력을 뽐냈으며 힙합 유닛 에스쿱스, 원우, 민규, 버논은 'GAM3 BO1' 'Back it up'로 에너제틱함을 선사했다.
[종합] '태양'이 된 세븐틴, 캐럿 함성+박수 품고 더 찬란하게
최근 팔꿈치 수술을 받은 정한은 깁스를 한 채 무대에 올랐다. 팬들의 걱정 섞인 탄성이 나오자 "나는 괜찮다.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미소지었다.

이후 '퍼포먼스 장인' 수식어를 입증하는 무대가 연속해서 펼쳐졌다. '만세'부터 '아주 NICE' '달링(Darl+ing)' 등 큰 사랑을 받은 공연도 이어졌다.
[종합] '태양'이 된 세븐틴, 캐럿 함성+박수 품고 더 찬란하게
공연장은 코로나 전으로 돌아간 듯했다. 비록 관객들은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함성을 지르고 노래를 따라부르며 세븐틴과 에너지를 나눴다. 멤버들도 지치지 않고 공연장을 날아다녔다.

2년을 훌쩍 넘기고 처음 서는 무대라 연출에도 더더욱 힘을 줬다. 세븐틴의 상징인 로고와 함께 멤버 13명, 그리고 1개의 ‘TEAM SVT’을 표현하는 13조각의 3각 기둥과 전체 1개의 3각 LED로 다양한 전환 및 변화가 이뤄지며, 관객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 호흡하는 돌출 무대와 거대한 LED가 설치됐다.
[종합] '태양'이 된 세븐틴, 캐럿 함성+박수 품고 더 찬란하게
특히 이번 공연은 오프라인으로 참석하지 못하는 글로벌 팬들을 위해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도 동시에 진행됐다. 1개의 메인 화면과 3개의 콘셉트 화면으로 구성된 총 4개의 멀티뷰 화면이 서비스되며, 영문, 일문, 중문 총 3개 국어 자막이 함께 제공됐다.

세븐틴은 고척돔을 시작으로 북미와 아시아 아레나 투어, 일본 돔 투어까지 총 20개 도시, 27회 공연을 통해 전 세계 팬들과 만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