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그룹 카드(KARD)가 여름 냄새가 물씬 풍기는 앨범으로 돌아왔다.

카드(KARD)는 22일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리:(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번 컴백은 멤버 제이셉의 군 복무로 약 1년 10개월여 동안 그룹 활동의 휴지기를 거친 후 준비한 완전체 앨범이다.

이날 제이셉은 "긴 공백을 거친 만큼 멋진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며 "긴장도 많이 된다"고 전했다.

전소민은 "설레는 상태이고 우리 노래 들으면서 시원한 여름 보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또 전지우는 "멤버 모두 한마음으로 준비했는데 앨범 들으시면서 올여름 재미나게 보내셨으면 하는 소망이다"라고 밝혔다.
제이셉, 전소민./ 사진= 텐아시아DB
제이셉, 전소민./ 사진= 텐아시아DB
타이틀곡 '링 더 알람(Ring The Alarm)'은 뭄바톤 장르의 댄스곡이다. '새로운 이 시간을 신나게 즐기자’라는 무드를 리드미컬한 베이스 사운드와 여름 분위기가 느껴지는 신디사이저, 기타 사운드로 그려냈다.

이 밖에도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해 한층 성숙해진 카드(KARD)의 음악성을 엿볼 수 있는 ‘Break Down’, 팝 R&B 곡 ‘Whip!’, 연인에게 받은 사랑에 대한 표현을 사랑스럽게 풀어낸 ‘Good Love’가 수록됐다.

전지우는 타이틀곡에 대해 "지금까지 조금 딥하고 진지한 음악을 해왔었다. 청량한 노래는 3년 전이 마지막이다. 오랜만에 청량 카드를 꺼냈다"며 "성숙한 청량, 성숙한 카드를 보여주고 싶어서 '뭄바톤' 장르를 들고 왔다. 섹시함도 더해진 카드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지우./ 사진= 텐아시아 DB
전지우./ 사진= 텐아시아 DB
멤버들은 긴 공백을 뚫고 돌아온 만큼 앨범에 열정을 가득 담았다고. 전소민은 "오랫동안 우리 네명이서 작업을 안 해서 너무 그리웠었다. 그러다 보니 그동안 하고 싶었던 그 열정이 작업하면서 나왔다"며 " '우리 잘되자' 하는 마음으로 했기 때문에 우리가 100% 만족하는 앨범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제이셉은 "우리의 것을 만들 때 열정, 욕심이 묻어났다. 서로 칭찬도 많이 하고 격려를 해줘서 작업 분위기가 좋았다"고 덧붙였다.
비엠/ 사진 =텐아시아 DB
비엠/ 사진 =텐아시아 DB
카드는 듣고 싶은 수식어도 밝혔다. 제이셉은 "'카드는 카드다'라는 말이 듣고 싶다"고 꼽으며 "남녀가 모여서 만드는 하모니, 퍼포먼스가 독보적이라기보다는 카드가 카드했다 이런 느낌의 말을 듣고 싶다"며 소망했다. 비엠은 "우리의 강점은 음색, 캐릭터 모두 서로 다르다. 얼마전 '카드는 음색 부자'라는 댓글을 봤는데 뿌듯했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전소민은 "이번 앨범 준비과정부터 설레고 부담도 컸는데 멤버들과 일정 다니면서 행복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팬분들과 많이 만날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 앨범 활동하면서 교감하고 추억 쌓고 싶다"고 소망했다. 제이셉은 "데뷔 이래 제일 마음에 들고 자신 있는 앨범이다. 대중분들도 나만큼 이 앨범을 좋아했으면 좋겠다.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 달라"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카드(KARD)의 새 앨범 ‘리:(Re:)’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