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사진= 텐아시아 DB
전소민./ 사진= 텐아시아 DB


그룹 KARD가 새 앨범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카드(KARD)는 22일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리:(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번 컴백은 멤버 제이셉의 군 복무로 약 1년 10개월여 동안 그룹 활동의 휴지기를 거친 후 준비한 완전체 앨범이다.

이날 전소민은 "오랫동안 우리 네명이서 작업을 안 해서 너무 그리웠었다. 그러다 보니 그동안 하고 싶었던 그 열정이 작업하면서 나왔다"며 " '우리 잘되자' 하는 마음으로 했기 때문에 우리가 100% 만족하는 앨범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제이셉은 "우리의 것을 만들 때 열정, 욕심이 묻어났다. 서로 칭찬도 많이 하고 격려를 해줘서 작업 분위기가 좋았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링 더 알람(Ring The Alarm)'은 뭄바톤 장르의 댄스곡이다. '새로운 이 시간을 신나게 즐기자’라는 무드를 리드미컬한 베이스 사운드와 여름 분위기가 느껴지는 신디사이저, 기타 사운드로 그려냈다.

이 밖에도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해 한층 성숙해진 카드(KARD)의 음악성을 엿볼 수 있는 ‘Break Down’, 팝 R&B 곡 ‘Whip!’, 연인에게 받은 사랑에 대한 표현을 사랑스럽게 풀어낸 ‘Good Love’가 수록됐다.

한편, 카드(KARD)의 새 앨범 ‘리:(Re:)’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