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옛 투 컴' MV 스케치서 청정 미모·아우라…'남신 자태'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사막에 강림한 황홀한 남신 자태로 전세계 팬심을 뒤흔들었다.

최근 방탄소년단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와 SNS를 통해 새앨범 '프루프'의 타이틀곡 '옛 투 컴'(Yet To Come) 뮤직비디오 포토 스케치를 단체 및 멤버 별로 공개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올 화이트 착장을 입고 마치 하늘에서 사막으로 내려온 남신 같은 비현실적인 무드와 매혹적인 아우라를 자아내 시선을 강탈했다.

정국은 의자에 앉아 자연광을 받으며 뽀얀 피부가 더 빛나는 눈부신 청정 미모를 뽐내며 극강의 황홀함을 안겼다.

또 정국은 설렘을 유발 시키는 미소를 띠며 작은 얼굴에 자리 잡은 선이 굵은 조각 같은 이목구비가 돋보이는 예술적인 비주얼을 뽐냈다.

정국은 청초하고 청량한 싱그러움을 내뿜는 미소년의 매력과 눈을 감은 채 브이를 그리며 순수함이 터지는 사랑스러움도 발산했다.

한편, 방탄소년단 정국은 찰리 푸스와의 협업 곡 'Left and Right'(Feat. Jung Kook of BTS)를 오는 24일 발매할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