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플립 댓' 이전 앨범과 달라…상큼한 매력 담았다"


그룹 이달의 소녀(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가 컴백했다.

이달의 소녀는 20일 오후 4시 30분 서머 스페셜 미니 앨범 '플립 댓(Flip Tha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새 앨범 '플립 댓'은 완전체 데뷔 후 처음으로 발표하는 여름 시즌 앨범. 이달의 소녀만의 청량하고 몽환적인 색깔로 가득 채웠다.

동명의 타이틀곡 '플립 댓'은 세상을 뒤집겠다는 당찬 포부를 담은 곡. 이외에도 인트로곡 '더 저니(The Journey)'을 포함해, '니드 유(Need U)', 엠넷 '퀸덤2' 파이널 무대에서 보여준 '포즈(POSE)', 댄스 팝 장르의 '팔레 블루 닷(Pale Blue Dot)', 멤버 김립·이브·하슬이 작사한 '플레이백(Playback)' 등 총 6트랙이 수록됐다.

이날 츄는 "그간의 앨범과 다르다. 이달의 소녀만의 상큼한 매력을 담았다. 썸머 송은 처음이라 어떤 반응을 보이실지 궁금하다"며 새 앨범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김립은 "그 동안 다양한 색깔을 보여드렸다. 전작들은 이달의 소녀의 카리스마 였다면 이번에는 몽환적이고 소녀들의 밝은 에너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한편, 이달의 소녀 새 앨범 '플립 댓'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