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플러 김다연 /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케플러 김다연 /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가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케플러는 20일 오후 2시 두 번째 미니앨범 '더블라스트(DOUBLAST)'를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더블라스트(DOUBLAST)'는 데뷔곡 '와 다 다(WA DA DA)'로 힘찬 첫발을 뗀 아홉 소녀의 꿈이 현실이 될 모험 이야기를 담아낸 앨범. 케플러는 여름을 맞이한 '케플러 아일랜드'로 리스너들을 초대해 다섯 개의 곡을 통해 음악 이야기를 들려줄 계획이다.

먼저 타이틀곡 '업!(Up!)'은 리드미컬한 펑크하우스와 소울풀하우스 장르로, 여름의 청량한 분위기를 높이는 곡이다.

이밖에도 '르 보야지(LE VOYA9E )', '어텐션(Attention)', '굿 나잇(Good Night)', '리와인드(Rewind)' 둥 총 다섯 트랙이 이번 앨범을 채운다.

이날 김다연은 "이번 타이틀 곡에서 여러 포인트가 있지만, 케플러의 장점을 잘 드러낼 수 있는 '댄스 브레이킹' 파트가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멤버들 간의 정이 많다. 서로 뭐가 장점인지 알고있다. 타 그룹보다 더 케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 컴백하는 이달의 소녀 선배님들과도 서로 축하를 나눴다"고 말했다.

한편, 케플러는 이날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더블라스트(DOUBLAST)'를 전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어 오후 8시, 케이블채널 엠넷과 M2 유튜브 채널에서 '케플러 더블라스트 온 에어(Kep1er DOUBLAST On Air)'를 통해 신곡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