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사진 제공= 빅히트 뮤직
방탄소년단./ 사진 제공= 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프루프(Proof)'가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정상에 올랐다.

20일 빌보드 발표에 따르면, '프루프(Proof)'는 빌보드 최신 차트(6월 25일 자) '빌보드 200'에 진입하며 1위를 차지했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의 새 컴필레이션 앨범 'Proof'가 6월 25일 자 '빌보드 200'에 1위로 데뷔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200' 차트 정상에 오른 여섯 번째 앨범을 보유하게 됐다"라며 "이 앨범은 6월 16일까지의 주간 집계 기간에 미국에서 31만 4,000장 상당의 판매량을 기록했다"라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데뷔 후 9년의 역사를 담은 앤솔러지(Anthology) 앨범 'Proof'를 발매하고 전 세계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Proof'는 지난 18일 공개된 영국 오피셜 차트 '오피셜 앨범 차트 톱 100'에 8위로 진입했고, '오피셜 싱글 차트 톱 100'에서도 타이틀곡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과 '달려라 방탄'은 각각 27위와 62위에 랭크됐다.

또한, 'Yet To Come'은 세계 97개 국가/지역의 아이튠즈 '톱 송' 차트(6월 11일 오전 8시까지 기준)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Proof'는 일본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6월 13일 자)과 '주간 디지털 앨범 랭킹'(6월 20일 자)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