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포고엔터테인먼트
사진=포고엔터테인먼트


"성공하면 좋겠지만 이제는 제가 트로트를 시작했고 꾸준히 이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싶다. 조급하기보다는 '내 할 일을 하면서 나아가자'라는 생각이 크다. 트로트를 흉내 내는 사람이 되고 싶지 않다. 그러다 보면 나를 알아봐 주는 사람들도 하나둘씩 늘지 않을까"

'묵묵히'라는 말이 누구보다 잘 어울리는 화연. 그는 두 번의 아픔을 겪었지만 다시 한번 트로트 가수로 새 출발을 한다. 4년 뒤에는 단독콘서트를 꼭 열고 싶다고.

17일 텐아시아 사옥을 찾은 가수 화연을 만났다.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화연은 걸그룹 1PS(원피스)로 데뷔해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하지만 단 한 곡의 활동 끝으로 팀 해체를 겪었다. 그는 포기하지 않고 다시 샤플라로 데뷔했지만, 이 역시 팀 해체라는 결과를 맞이했다.

"그룹 1PS(원피스) 해체 이후 트로트를 해보면 어떻겠냐는 제안도 받았고 그동안 걸그룹 준비를 오래 해왔기 때문에 너무 아쉬웠다. 그래서 대표님에게 '한 번 더 준비해보고 싶다'고 부탁했더니 흔쾌히 '내보내 줄 테니 나가서 한번 해봐라.'고 했다. 좋은 기회가 있어서 샤플라로 다시 데뷔했는데 한 곡 내고 또 해체하게 되었다"

거듭되는 불행에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을 터. 화연은 "고비는 여러 번 있었다. 멤버 동생들이 미래에 대해서 걱정했다. 그러다 보니 저도 같은 고민을 계속했다"고 전했다. 다만 가수를 포기하는 길은 생각도 하지 않았다고.

그는 "사실 저는 다른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어떻게 해야 무대를 다시 설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했다. 그래서 지금의 제가 있는 것 같다. 또 다른 길을 도전할 용기가 없었다. 이번 트로트 데뷔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연습에 매진했다"고 말했다.
사진=포고엔터테인먼트
사진=포고엔터테인먼트
화연은 작곡가 송결의 도움으로 트로트의 세계로 들어섰다. 보컬트레이너로도 유명한 송결은 '이찬원-진또배기', '장윤정 트위스트' 등을 만들었다. 화연에게 송결은 특별하고 소중한 인연이다.

"송결 선생님이 2-3년 동안 연락을 주셨다. '너는 트로트를 해야 한다'며 기회를 주셨다. 왜 저를 지목했는지 모르겠지만 제 톤이 트로트와 잘 맞는다고 하셨다. 또 제가 힘들 때 8개월 동안 무료로 레슨도 해주셨다. 그 믿음으로 활동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화연은 5월 1일 디지털 싱글 '꽃핀다'를 발매하며 트롯 가수로 데뷔했다. '꽃핀다'는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기반으로 중독성 짙은 가사와 리듬을 더한 세련된 편곡이 인상적이다. 특히 사랑의 시작점에서 설레는 여자의 마음을 꽃으로 표현한 가사와 반복되지만 질리지 않는 언어 유희적 표현이 곡의 중독성을 높였다.

"'꽃핀다'를 처음 들었을 때는 몽환적인 분위기가 강했다. 엄정화 선배님의 '초대' 같은 느낌이었다. 중독성이 매우 강한 노래다. 멜로디가 생각이 안 날지언정 '꽃핀다' 가사 하나만큼은 기억에 남을 것"
사진=포고엔터테인먼트
사진=포고엔터테인먼트
무엇보다 '꽃핀다'는 하이브 방시혁이 직접 프로듀싱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화연은 "방시혁 프로듀서님이 봐주신다고 했을때 너무 감사하고 영광이었다"며 "여러 버전을 시도해봤다. 꺾기를 많이 넣어서도 해보고, 몽환적인 느낌으로도 해봤는데 결국에는 저한테 딱 맞는 옷을 입혀주셨다. 밝은 느낌에도 섹시한 느낌이 들어갔으면 좋겠다며 디테일하게 디렉팅해 주셨다"

다만 아쉽게도 직접 만나지는 못했다고. 화연은 "제가 녹음해서 보내면 피드백을 주는 식이였다. 원격으로 피드백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화연이 무대에 다시 오르자 가족과 그룹 활동을 함께 했던 멤버들은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고. 화연은 "옆에서 계속 응원해준 가족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또 지금은 언니 동생 사이인 멤버들도 모두 인스타 스토리에도 응원글 올려주고, 저에게 '잘 맞는 옷을 입은 것 같다'며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본인들 몫까지 열심히 해달라고 했다"며 울컥했다.

화연은 다시 일어날 힘을 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의 말도 전했다. "저 혼자만의 힘이 아닌 회사 식구들, 송결 선생님, 가족, 기다려주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덕분에 화연이라는 이름으로 빛을 보게 된 것 같다. 믿음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