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임재범이 다시 노래를 시작하면서 어려움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임재범은 16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정규 7집 '세븐 콤마('SEVEN,)' 발매를 기념 청음회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그의 소속사 블루씨드컴퍼니 김경호 대표가 직접 진행을 맡았다.

이날 임재범은 "오랜만에 다시 노래를 시작하니 노래가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 체력적으로 다시 회복을 못한 상황이라 녹음하면서 힘들었다. '임재범답다'는 소리를 듣고 싶었고 고민이 많았다"고 전했다.

또 이전과 창법에 달라진 것 같다는 말에 "오랫동안 노래를 안 불러서 그런지 톤이 많이 얇아졌다. 진성으로 노래하려고 노력 중이다. 주변 분들은 2집 때 모습이 떠오른다고 하더라. 결과적으로는 저한테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세븐 콤마('SEVEN,)'는 7집 앨범이면서 7년의 공백을 표현하는 중의적 의미와 이제 쉼을 멈추고 숨을 쉬며 전진하겠다는 임재범의 의지를 담았다. '세븐 콤마'로 7년 만에 세상에 인사하는 임재범은 프롤로그곡 '위로'를 첫 곡으로 선보이며 새로운 발걸음을 시작한다.

앨범 작업은 아직 다 마치지 못한 상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프롤로그곡 '위로'는 소울과 록을 결합한 발라드. 수많은 이유로 불꺼진 방에서 혼자 힘듦을 참아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 노래를 듣고 있는 시간만이라도 가만히 곁에 서 있어 주고 싶다는 소박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임재범 특유의 처절한 감성이 돋보인다.

한편, 임재범의 정규 7집 '세븐 콤마('SEVEN,)'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