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단체 활동을 잠정중단한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BANGTANTV '찐 방탄회식'을 통해 직접 이와 같은 사실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앤솔로지(선집) 형식의 신보 '프루프((Proof')를 발매했다. 이를 기념해 모인 자리에서 지난 9년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시간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RM은 "RM은 "왜 9주년에 앤솔로지 앨범을 내냐는 말을 친구들에게도 많이 들었다. 팬 분들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셨다. 원래 (방탄소년단의) 시즌1은 '온(ON)'까지였다"고 말했다.

'온'을 시작으로 대규모 월드투어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것이 무산됐다. 방탄소년단의 계획들도 변했다. 멤버들은 방탄소년단의 계획이 6번도 넘게 엎어졌다고 말했다. 정국은 "뭔가 함부로 말하기에는 다양한 변수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후 멤버들은 1년에도 6번씩 계획들이 엎어지는 걸 보며 좌절했다고. 그렇게 찾은 돌파구가 방탄소년단이 하지 않았던 싱글 등을 내는 것. 방탄소년단은 '온' 이후에 낸 '다이너마이트' '라이프 고즈 온' '버터' '퍼미션 투 댄스'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종합] "지쳤다는 말도 죄송"…방탄소년단, 단체 활동 잠정 중단
하지만 그 과정에서 팀 정체성이 변하는 고비를 만났다. RM은 "'온' 이후 활동을 하며 확실히 팀이 달라졌다는 걸 느꼈다. 인정해야 한다. '다이너마이트'까지는 손 위에 방탄소년단이 있었는데 그 뒤로는 우리가 어떤 팀인지 모르겠더라. 어떤 이야기를 하고 어떤 메시지를 던지느냐가 중요하고 살아가는 의미인데 그런 게 없어졌다.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라고 고백했다.

이어 "K팝도 그렇고 아이돌이라는 시스템 자체가 사람을 숙성하도록 놔두지 않는다"고 했다. 기계처럼 반복되는 시스템이 인간적으로 성숙할 시간을 주지 않는다는 것. 그는 "내가 생각을 많이 하고 시간을 보낸 다음에 숙성해 나와야 하는데 방탄소년단을 10년 하다 보니까 숙성이 안 되더라. 우리 팀이 앞으로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털어놨다.
[종합] "지쳤다는 말도 죄송"…방탄소년단, 단체 활동 잠정 중단
방탄소년단은 단체 활동 대신 개인 활동에 돌입한다. 방탄소년단은 9년 내내 단체 활동에 집중해왔다. 솔로 활동은 OST에 참여하거나 믹스 테이프를 발표하는 것에 그쳤다. 이제 멤버들은 한 명씩 정식 앨범을 발매한다고.

그 첫 주자는 제이홉이다. 제이홉은 "기조의 변화가 확실히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지민을 비롯해 다른 멤버들도 각자의 공간에서 앨범을 작업 중이다. 진은 자신이 마지막 솔로 주자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RM은 "제가 쉬고 싶다고 하면 여러분이 미워하실까 봐 죄짓는 것 같아서"라고 울먹였다. 그는 "논현동 작은 곳에서 살다가 미국 백악관까지 가고. 그런 이야기가 '옛 투 컴'에 다 들어가 있다. 이 버전이 최선이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을 오래하고 싶다. 오래 하려면 내가 나로서 남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왜냐면 내가 방탄소년단은 아니니까. 너무 하고 싶은 얘기가 많지만 다 솔직하게 다 하지 못하는 점 항상 죄송하다"고 울었다.
[종합] "지쳤다는 말도 죄송"…방탄소년단, 단체 활동 잠정 중단
단체 활동은 멈추지만 자체 콘텐츠 예능인 '달려라 방탄'은 이어 나간다. 방탄소년단이 방탄소년단으로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고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창구는 열어두겠다는 셈.

한길만 보고 달려온 방탄소년단에게 번아웃이 온 것도 있지만, 멤버들의 군 복무가 개인 활동에 큰 영향을 끼쳤을 거란 관측도 나온다. 맏형 멤버 진은 1992년 생으로 올해 말까지 입영이 연기된 상태지만, 올해 반드시 군대를 가야한다.

진을 시작으로 슈가부터 막내 정국까지 멤버들의 군백기를 거치면 7년 이상이다. 방탄소년단의 다음 스텝을 위해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