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에스파(aespa)의 미국 LA 쇼케이스가 현지 팬들의 열띤 호응에 힘입어 추가 공연을 결정했다.

'에스파 쇼케이스 싱크 인 LA'(aespa Showcase SYNK in LA)는 당초 예정된 26일 공연이 티켓 오픈과 동시에 초고속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에 27일 추가 공연을 결정, 오는 6월 26일부터 27일까지 양일 오후 8시(현지시간) 미국 LA 유튜브 시어터에서 펼쳐져 글로벌한 관심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오는 8월 6~7일 일본 요코하마 피아 아레나 MM에서 진행되는 에스파의 일본 첫 쇼케이스 ‘aespa JAPAN PREMIUM SHOWCASE 2022 ~SYNK~’(에스파 재팬 프리미엄 쇼케이스 2022 ~싱크~) 역시 약 12일간 진행된 사전 응모에 무려 40만 명이 쇄도하는 열띤 티켓 구매 열기로 에스파의 높은 인기와 영향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한편, 에스파의 두 번째 미니앨범 ‘걸스’(Girls)는 7월 8일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 발매되며, 이에 앞서 6월 24일 영어 싱글 ‘라이프스 투 쇼트’(Life’s Too Short)가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