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비트인터렉티브
/사진제공=비트인터렉티브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고우림이 단독 팬 미팅 콘서트를 개최한다.

13일 소속사 비트인터렉티브에 따르면 고우림은 오는 7월 9일과 10일 서울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2022 팬 미팅 콘서트 '고우림 : 부티크 (Ko Woorim : Boutique)'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고우림 : 부티크'는 팬 미팅과 콘서트의 장점을 모두 지닌 공연으로 예고됐다. 고우림은 팬들과 가까운 소통, 완성도 높은 무대를 모두 준비하며 관객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특히 7월 10일은 고우림의 28번째 생일이다. 이번 '고우림 : 부티크'가 고우림과 팬들 모두에게 특별한 선물 같은 시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우림은 서울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하고 현재 서울대학교 대학원에 재학 중인 베이스 성악가다. 묵직하면서도 부드러운 매력적인 음색과 탄탄한 가창력, 낭만적인 감성으로 음악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JTBC '팬텀싱어 2' 최종 우승을 계기로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보컬 그룹 포레스텔라의 멤버로서 더 많은 대중과 활발하게 만나고 있다.

포레스텔라는 최근 첫 번째 미니앨범 'The Beginning : World Tree (더 비기닝 : 월드 트리)'를 발매하고 동명의 전국투어 공연을 시작했다. 타이틀곡 'Save our lives (세이브 아워 라이브즈)'가 크로스오버는 물론 전 장르 리스너들의 호평과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서울에서 닻을 올린 전국투어 콘서트로도 남다른 티켓 파워를 발휘하고 있다.

이번 '고우림 : 부티크'는 포레스텔라 완전체의 전국투어와 또 다른 매력으로 음악 팬들에게 특별한 감동과 울림을 안겨줄 전망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