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빅히트뮤직
사진=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의 신곡 'Yet To Come'이 스포티파이 '데일리 톱 송 글로벌 (Daily Top Songs Global)' 차트에서 3위를 차지했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의 '데일리 톱 송 글로벌' 차트(6월 10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발매한 새 앨범 'Proof'의 타이틀곡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은 공개 첫날 총 717만 8,605회 스트리밍을 기록하며 '데일리 톱 송 글로벌' 차트 진입과 동시에 3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의 또 다른 신곡 '달려라 방탄'은 547만 7,304회 스트리밍되면서 '데일리 톱 송 글로벌 ' 차트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새 앨범 'Proof'에 수록된 'For Youth'와 'Born Singer'는 각각 11위와 16위에 랭크됐다.

스포티파이 '데일리 톱 송 글로벌' 차트에는 새 앨범 'Proof' 수록곡 외에도 방탄소년단과 콜드플레이가 협업한 'My Universe'를 포함해 모두 28개의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200위 안에 랭크됐다. 특히, 'Butter'는 전날 차트보다 76계단 상승해 50위에 안착했다.

'Yet To Come'은 일본 오리콘이 발표한 최신 차트(6월 10일 자)에서도 '데일리 디지털 싱글'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 차트에서 '달려라 방탄'은 3위, 'For Youth'는 5위, 'Born Singer'는 9위를 기록했다.

'Yet To Come'은 세계 97개 국가/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 1위(6월 11일 오전 8시까지 기준)를 기록했다. 또한, 새 앨범 'Proof'가 발매 하루 만에 판매량 215만 5,363장을 달성함에 따라 방탄소년단은 신보 발매 하루 만에 '더블 밀리언 셀러'를 기록한 최초의 아티스트가 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