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오는 7월 8일 컴백을 예고한 에스파(aespa)가 두 번째 미니앨범 '걸스(Girls)'로 선주문량 100만 장을 돌파했다.

에스파의 '걸스'는 지난 2일 예약판매를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선주문 수량 100만 장을 넘겨, 컴백 전부터 밀리언셀러의 탄생을 예상케 했다.

2020년 11월 가요계에 강렬하게 등장한 에스파는 '블랙맘바(Black Mamba)'부터 싱글 '넥스트 레벨(Next Level)', 첫 번째 미니앨범 '새비지(Savage)'까지 3연속 메가 히트에 성공하며 명실상부 4세대 대표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한 만큼, 이번 앨범에도 기대가 모인다.

특히 에스파는 최근 세계적인 음악 레이블 워너 레코드(Warner Records)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었다. 지난 4월 미국 최대 야외 음악 축제 코첼라(Coachella)의 메인 스테이지인 ‘코첼라 스테이지’ 무대에 오르고 Apple Music(애플 뮤직)의 글로벌 캠페인 ‘Up Next’(업 넥스트) 6월의 아티스트로 선정된 바 있어, 앞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펼칠 활약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에스파의 '걸스'는 7월 8일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 발매되며, 이에 앞서 영어 싱글 '라이프스 투 쇼트(Life’s Too Short)'가 6월 24일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