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붐 소연
라붐 소연


그룹 라붐의 소연이 WSG워너비 멤버로 합류했다.

소연이 지난 28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WSG워너비 최종 12인에 이름을 올리며 WSG워너비로 활동하게 됐다.

앞서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김태리로 출연한 소연은 정승환의 ‘너였다면’을 열창해 3사 대표들에게 모두 합격점을 받는가 하면, 엘레나 킴은 “우리 팀의 리더가 돼 달라”라며 소연을 향한 러브콜을 보냈다.

또한 전지현, 제시카 알바와 함께 ‘신선봉’ 조로 뭉쳤던 소연은 에코의 ‘행복한 나를’ 열창, 라붐의 메인 보컬답게 청아한 보이스와 완벽한 가창력은 물론, 조원들과 환상의 하모니를 선보여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독보적인 보이스와 가창력을 뽐낸 김태리의 정체를 향한 여러 가지 추측과 관심이 쏟아진 가운데, 28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 김태리의 정체가 소연으로 밝혀지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소연은 WSG워너비로 합류하게 된 소감으로 “예전에 MSG워너비가 부른 ‘상상더하기’를 보고 너무 놀라서 멤버들끼리 얼싸안았다. 그 프로젝트에 제가 들어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소연이 앞으로 WSG워너비 활동을 통해 어떤 행보를 걸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