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엔엑스 은휘 / 사진=텐아시아DB
티엔엑스 은휘 / 사진=텐아시아DB


피네이션(P NATION) 첫 번째 보이그룹 TNX가 팀명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TNX는 17일 오후 3시 첫 번째 미니앨범 ‘웨이 업(WAY UP)’ 발매 기념 오프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TNX는 지난해 SBS에서 방영된 보이그룹 프로젝트 ‘LOUD:라우드’에서 피네이션 최종 데뷔조로 선발된 최태훈, 우경준, 장현수, 천준혁, 은휘, 오성준으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강성과 감성이 공존하는 퍼포먼스로 동세대와 함께 도전하고 극복하며 성장해 갈 새로운 여섯 명, ‘더 뉴 식스(The New Six)’라는 의미를 담았다.

이날 은휘는 "회사가 피네이션이다보니 P가 들어갔으면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피닉스, 피죤 등이 있었는데 TNX라고 하니 너무 다행이더라"고 이야기했다.

장현수는 "앞으로 돌진하는 느낌의 안무가 타이틀곡 '비켜'의 포인트 안무다"라고 말했다. 은휘는 "무대 위에서 부셔질듯이 추는 안무와 죽일 것 같은 표정이 킬링 파트다"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비켜’는 피네이션 소속 뮤지션 페노메코(PENOMECO)와 ‘강남스타일’ 작곡가 유건형이 작곡에 참여한 곡이다. 리드 신스와 오케스트라 브라스 사운드, 트렌디한 비트가 TNX의 아이덴티티에 폭발적인 색을 부여하고 있다.

이 밖에도 ‘위 온(WE ON)’, ‘180초’, ‘벌써’, ‘작은 노래’까지 총 다섯 개 트랙이 ‘웨이 업’을 채운다.

한편,TNX의 데뷔 앨범 ‘웨이 업’은 이날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오후 8시에는 오프라인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팬들을 만난다. 해당 쇼케이스는 네이버 NOW와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 동시 송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