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데뷔 7년 차에도 여전히 청량하고 소년미 넘치는 그룹 아스트로. 아스트로가 가장 자신있는 '청량'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아스트로가 16일 세 번째 정규앨범 '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Drive to the Starry Road)'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는 아스트로와 아로하(팬덤명)가 언제나 함께 한다는 마음을 전하고자 준비한 앨범. 아스트로 여섯 멤버들의 청춘과 팬들과 같이 걸어온 과거, 현재, 그리고 앞으로 나아갈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이날 문빈은 "아스트로가 올해로 데뷔 7년 차를 맞이했다. 시간이 흐른만큼 많은 부분에서 성장했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런 점들이 이번 앨범에서 잘 표현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성숙하고 노련해진 아스트로의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타이틀곡 '캔디 슈가 팝(Candy Sugar Pop)'은 달콤한 무드의 밝고 청량한 팝 댄스곡이다. 리드미컬하고 중독성 넘치는 훅에 사랑하는 연인을 캔디와 슈가라는 애칭으로 표현한 로맨틱한 면모가 돋보인다. 아스트로는 파워풀한 퍼포먼스로도 곡이 지닌 활기찬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윤산하는 "'캔디 슈가 팝'은 디저트 같은 곡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그만큼 중독성이 강하다"면서 "한 번 들으면 기억에 남을 정도로 중독성이 강한데, 많은 분의 머릿속에 남는 노래였으면 한다"고 밝혔다.

차은우는 "아스트로를 떠올렸을 때 청량이란 키워드가 연상되는데, 자신 있는 모습으로 돌아온 만큼 이번 활동이 기대된다"며 "좋은 모습으로 업그레이드한 만큼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셨으면 한다"고 자신했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이번 앨범에는 처음으로 멤버들의 솔로곡이 담겼다. 단체곡 5곡과 MJ의 'Story'(스토리), 진진의 'All Day'(올 데이), 차은우의 'First Love'(퍼스트 러브), 문빈의 'Let's go ride'(렛츠 고 라이드), 라키의 'S#1.', 윤산하의 '24시간 (24 Hours)' 등 11곡이 수록된다.

멤버들은 솔로곡 수록을 강조했다. 그동안 수록곡 작사·작곡 참여로 꾸준히 앨범 작업에 참여한 멤버들은 매력을 살린 솔로곡을 준비했다.

진진은 "7년이라는 시간 동안 구축해나간 멤버들 각자의 색깔들이 잘 표현됐다. 다채로운 앨범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정규앨범은 항상 부담이 조금 있지만 결과물을 보니 그런 게 무색해질 만큼 잘 나와서 만족하는 중"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라키는 "그동안 작곡, 작사 등 각자 열심히 노력해왔다. 지금은 우리가 한 곡을 온전히 책임지고 끌고 갈 수 있는 힘이 있지 않을까 판단해 이번 앨범에 특별히 솔로곡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아스트로의 이번 활동 목표는 1위. 아스트로는 "1등을 하고 콘서를 하면 정말 좋을 것 같다. 음악방송, 음원차트 다 1등을 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아스트로의 '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는 오늘(16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