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그룹 아스트로(ASTRO)가 '청량 끝판왕'으로 올 여름 가요계를 접수한다.

아스트로는 오는 16일 오후 6시 세 번째 정규앨범 'Drive to the Starry Road'(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를 발매하고 올해 첫 단체 음악 활동을 시작한다.

'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는 아스트로와 아로하(팬덤명)가 언제나 함께 한다는 마음을 전하고자 준비한 앨범이다. 아스트로 여섯 멤버들의 청춘과 팬들과 같이 걸어온 과거, 현재, 그리고 앞으로 나아갈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타이틀곡 '캔디 슈가 팝(Candy Sugar Pop)'은 달콤한 무드의 밝고 청량한 팝 댄스곡이다. 리드미컬하고 중독성 넘치는 훅에 사랑하는 연인을 캔디와 슈가라는 애칭으로 표현한 로맨틱한 면모가 돋보인다. 아스트로는 파워풀한 퍼포먼스로도 곡이 지닌 활기찬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사진제공=판타지오
사진제공=판타지오
이밖에도 아스트로의 청량함은 물론, 성숙한 감성과 각별한 팬 사랑을 녹여낸 단체곡 5곡과 MJ의 'Story'(스토리), 진진의 'All Day'(올 데이), 차은우의 'First Love'(퍼스트 러브), 문빈의 'Let's go ride'(렛츠 고 라이드), 라키의 'S#1.', 윤산하의 '24시간 (24 Hours)' 등 솔로곡 6곡까지 11개 트랙이 알차게 수록돼 있다.

지난 2016년 데뷔한 아스트로는 그간 '청량'이라는 아이덴티티를 기반으로 다채로운 콘셉트의 활동을 펼쳐 국내외 음악 팬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또한, 여섯 멤버 모두가 무대 위에서의 모습은 물론, 작사·작곡, 연기, 예능, 뮤지컬까지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며 연예계 대표 '만능 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했다.

개개인의 역량이 이번 신보 'Drive to the Starry Road'에서 완전한 청량 시너지로 포텐을 터뜨렸다. 아스트로는 차별화된 청량함에 그간의 내공과 팬들을 향한 진심을 더해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아우라를 완성했다. 아스트로의 '별빛 질주'가 올 여름 많은 리스너들의 마음에 시원한 돌풍을 일으킬 전망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