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 데뷔 첫 정규 앨범의 작업을 모두 마친 속내를 털어놨다.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 SNS에 코멘터리 필름 'Artist Note of The Story'를 공개했다. 1년 1개월 만의 컴백, 그 기간 작업에 매진했던 과정과 속내, 트랙별 소개까지 담아낸 영상이다.

강다니엘은 "그동안 발표했던 앨범을 통해 나만의 색깔이 자리 잡혔던 것 같다. 그래서 정규 앨범은 더 고민이 안 됐고 각 곡의 매력을 많이 표현하려고 했다"고 정규 앨범 '더 스토리(The Story)'에 대해 소개했다.

그러면서 "차에서 듣기 좋은 곡들이 많다. 라디오 같은 앨범"이라며 "자주 듣는 채널이 아니더라도 틀어 놓고 있으면 누군가 옆에서 계속 이야기를 들려주는, 그런 느낌을 살리고 싶었다"고 앨범 테마를 선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한 곡, 한 곡 짚어가며 소개를 이어갈 정도로 이번 앨범에 심혈을 기울인 흔적도 엿보였다. 2번 트랙 'Upside Down'은 "정말 듣기 좋고 재미있는 곡"이라고 짚었고, 3번 트랙 'Loser'는 "작곡가가 저스틴 비버의 'Let Me Love You'를 쓴 분인데 나랑 가장 잘 어울릴 때 발표하려고 오래 갖고 있었다"고 숨은 사연을 꺼냈다.

또 다음 날 머리 아플 것을 알면서도 술을 마시게 되는 현실을 그린 4번 트랙 'Parade', 비트가 주인공인 'Ride 4 U', 보여지는 것에 익숙한 세태를 꼬집은 'How We Live'와 'Mad', 러브송 '1000x', 캠핑 모닥불 같은 느낌의 'Moment' 등을 차례로 소개했다.

끝으로 강다니엘은 정규 앨범을 작업했던 시간을 되돌아보며 "내가 만족하고 기분 좋고 싶었다. 그러한 면에서 자신에 대한 믿음이 많이 생긴 것 같다"며 "기교 없는 음악 본질의 맛 추구하는데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이어 "13개월 만에, 정말 공들여 완성했다. 결과를 즐기고 싶고 많은 분들이 좋아하길 바란다"며 인사를 올렸다.

강다니엘의 첫 정규 앨범 'The Story'는 24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