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퍼 현빈 / 사진=레인컴퍼니 제공
싸이퍼 현빈 / 사진=레인컴퍼니 제공


보이그룹 싸이퍼(Ciipher)가 컴백 소감을 밝혔다.

싸이퍼(현빈, 탄, 휘, 케이타, 태그, 도환, 원)는 11일 오후 2시 세 번째 미니앨범 ‘더 코드(THE CODE)’를 발매 기념, 오프라인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더 코드’는 싸이퍼에서 유래한 그룹명과 ‘크랙 더 코드(Crack The Code)’란 암구호의 기원을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페임(Fame)’은 ‘더 코드’의 키치한 보컬찹(Vocal Chop) 리드 사운드와 감각적인 신디사이저 멜로디가 절묘하게 믹스된 퓨처 팝 장르의 곡. 멤버 케이타와 원이 작사에 참여해 싸이퍼의 청량한 보컬에 걸맞은 당찬 에너지와 포부를 담아냈다.

이 밖에도 ‘더 코드’의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집약한 인트로 ‘더 코드’, '슬램 더 도어’, '온 어 하이웨이’, ‘너를 다시’, ‘클루(팬덤명)’를 위한 팬송 ‘있을게’까지 총 여섯 개의 트랙이 담겼다.

이날 현빈은 "8개월 만의 컴백이다. 설레고 떨리는 감정이다. 공백기 동안 멤버들이 준비한 앨범인 만큼,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탄은 "공백기 동안 개인적으로 새로운 도전을 했다. 오랜만의 싸이퍼 완전체 컴백이다. 감회가 새롭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싸이퍼는 이날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더 코드’를 발매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