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연준 "올게 온 이별 콘셉트, 컴백 준비하며 '물 만났다' 생각"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기존의 청량했던 매력을 지웠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미니 4집 'minisode 2: Thursday's Chil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지난해 8월 정규 2집 리패키지 '혼돈의 장: FIGHT OR ESCAPE'를 발표한 뒤 약 9개월 만의 컴백이다.

타이틀곡 'Good Boy Gone Bad'는 록 사운드가 가미된 하드코어 힙합 장르다. 영원할 것만 같았던 첫사랑이 깨진 뒤, 순수했던 소년이 분노와 상실의 감정에 휩싸이게 되는 모습을 담았다.

이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무대 후 연준은 "찢어버리겠다는 마음으로 무대에 올라왔는데 잘한 것 같아서 만족한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무대 참 잘한다' 이런 생각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연준 "올게 온 이별 콘셉트, 컴백 준비하며 '물 만났다' 생각"
이번 앨범의 콘셉트가 '이별'로 정해진 것을 듣고 멤버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연준은 "'올게 왔구나'라고 생각했다. 언젠가 하게 될 콘셉트라 생각했다. 그동안 소년이 친구를 만나 사랑을 하며 자신의 세상을 넓히는 스토리를 보여드렸다. 이별이 성장에 빠질 수 없는 코드이지 않나. 새로운 콘셉트를 하면서 몰랐던 제 모습을 발견하기도 하고 한층 더 성장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연준은 "퍼포먼스 연습을 하면서도 멤버들이 '물 만났다'는 생각을 했다. 열심히 준비했고 열심히 준비한 만큼 보여드릴 테니 팬분들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열심히 하다 보면 K팝 4세대 잇 보이, 4세대 리더라는 수식어가 따라오지 않을까"라고 자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