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정오 발매
지난해 12월 '아이오케이컴퍼니'로 이적
앨리스 /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앨리스 /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걸그룹 앨리스가 2년 3개월 만에 신곡 '내 안의 우주'를 오늘(4일) 정오 발표한다.

앨리스의 디지털 싱글 '내 안의 우주'는 걸그룹에서는 보기 드문 발라드 타이틀이다. 팬들에 대한 고마움, 팬데믹 상황에서 힘을 내자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곡.

피아노와 목소리만으로 이끄는 곡의 전반부를 통해 멤버들의 보컬 실력을 느낄 수 있다.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을 향한 7명의 마음이 오롯이 전해진다. 또한 후반의 힘을 전하는 드럼과 화려한 오케스트레이션이 앞으로 있을 앨리스의 화려한 컴백을 암시하며 더욱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앨리스는 2020년 2월 26일 미니앨범 '잭팟(JACKPOT)'을 발표한 이후 약 2년 3개월간의 긴 공백기를 거친 후 지난해 12월 아이오케이컴퍼니로 소속사를 이적했다.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멤버 모두가 무성형 청순돌 다운 모습을 담고 있으며 발라드로 컴백하는 앨리스의 순수함과 청초함이 담긴 스페셜 영상 클립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라며 "2년 3개월이라는 K-POP 역사상 가장 길지도 모를 휴식기를 지낸 앨리스의 변화는 물론 새로움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앨리스는 컴백 신곡 '내 안의 우주'는 지난 2일 아리랑TV의 '심플리 K팝'과 지난 3일 'SBS Mtv 더쇼' 방송을 통해 선공개됐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