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스타일은 곡이 뜬 경우"
"젊은 뮤지션과 협업, 에너지 생겨"
"유튜브 콘텐츠 계획 중"
싸이 / 사진=텐아시아DB
싸이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싸이가 5년 만에 컴백했다.

싸이는 29일 오후 2시 정규 9집 ‘싸다9’ 발매를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앨범 타이틀 명은 ‘싸이의 다채로운 9집’이라는 뜻이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댓 댓(That That)'이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슈가가 싸이와 함께 공동 프로듀싱은 물론 작사·작곡·편곡을 했다. 슈가는 피처링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 밖에도 싸이와 지코가 작사, 작곡하고 수지의 뮤직비디오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셀럽(Celeb)', '감동이야 (Feat. 성시경)', '밤이 깊었네 (Feat. 헤이즈)', '간지 (GANJI Feat 제시)', '이제는 (Feat. 화사)', '해피어(Happier Feat. 크러쉬)', 영원히 추억하고 싶은 시간을 담은 '포에버(forEVER Feat. 타블로)' 등이 '싸다9'에 수록됐다.

또한 '9INTRO', 기리보이와 작업한 '나의 월요일', '에브리데이(Everyday)', 마지막 트랙 '내일의 나에게'까지 총 12곡이 유기적으로 엮였다.
싸이 / 사진=텐아시아DB
싸이 / 사진=텐아시아DB
이날 싸이는 “아이돌판에서는 CD가 최고의 굿즈라고 하더라. 저 또한 CD가 집에도 없고 차에도 없다. 이번 앨범 CD를 만들면서 디지털 시대에 앨범을 낸다는 것이 부담된다. 사실 요즘은 디지털 싱글을 내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다만 누군가는 무식하게 디지털 시대를 역행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싸이는 이번 앨범에서 여러 뮤지션과 작업을 했다. 싸이는 “젊은 뮤지션을 만나 끊임없이 에너지를 가져야 덜 올드해진다. 이번 앨범에서도 젊은 뮤지션과의 협업을 기다렸다. 슈가와 작업을 했을 때부터 수록곡들이 줄줄 나오더라. 전 전문 작곡가가 아니다. 영감이 주기적으로 들어오지 않는다. 슈가와 작업하면서 ‘맞다 내가 저렇게 작업을 했었지’라고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빌보드 선배라는 말은 부끄럽다. 곡이 뜨는 경우와 사람이 뜨는 경우가 있다. 이 중 사람이 뜨는 경우가 더 좋다. 곡이 뜨면 지속되지 않는다. ‘강남스타일’이 흥행하고 오히려 내가 피폐해졌다. 심지어 어떤 해외 분은 제 이름이 ‘강남스타일’인 줄 안다. 저와 달리 해외 팬분에게 사랑받는 아이돌 후배들은 사람이 뜬 경우. 개인적으로 커다란 박수를 보낸다”고 언급했다.
싸이 / 사진=텐아시아DB
싸이 / 사진=텐아시아DB
싸이는 “7집 때는 ‘초심’을 이야기했다. 8집 때는 ‘본심’이라고 했다. 이번 앨범은 ‘열심’이다. 열정의 마음을 담은 열정이다. 이전 앨범에서 수출용, 내수용이란 단어를 썼다. 미국 병 말기였던 것 같다. 이제는 그런 걸 바라기 보다 한국에서 열리는 제 여름과 겨울 공연이다. 다시 저는 제자리에서 제 할 일을 열심히 할 것. 다만 피처링이 있기 때문에 미세하게 빌보드까지는 아니고 유튜브 조회수를 기대하고 있다”고 웃음 지었다.

가요계 맏형 격인 싸이는 대중가요를 알리기 위한 고민도 털어놨다. 그는 “K팝은 아이돌로 대표되지만, 다양한 자양분이 있다. 이 부분을 소개할 유튜브 콘텐츠를 기획하고 있다. 제 계정을 어떻게 쓰면 좋을까 생각하고 있다. 이것이 제가 가요계를 위해 할 일”이라며 각오를 밝혔다.

싸이는 앨범에서의 목표를 이야기했다. 그는 “20대가 나를 보고 이 말을 해주면 성공한 것이다. ‘이 형 아직도 이상한 옷을 입네’, ‘이 형 아직도 이상한 춤을 추네’, ‘이 형 아직도 이러고 있네’라는 이야기를 듣는다면 나의 목표는 다 이룬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싸이는 이날 오후 9시부터는 네이버 NOW. '#OUTNOW'를 통해 단독 컴백 쇼를 진행한다. 타이틀곡 포함 신곡 무대들을 처음 선보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