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미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 미연이 수록곡 '소나기'에 질풍노도 시기를 담았다고 밝혔다.

미연은 27일 오전 첫 솔로 미니 앨범 '마이(MY)'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미연의 첫 솔로 앨범명은 미연의 약자 마이(MY)와 '나'라는 의미를 포괄한 중의적 표현이다.

미연은 지난 3월 (여자)아이들의 첫 정규 앨범 ‘아이 네버 다이(I NEVER DIE)’로 활동했다. 미연은 약 한 달 만에 솔로 앨범을 발매, 그룹 활동과 차별화된 콘셉트와 음악을 보여줄 예정이다 .

이날 미연은 "'소나기'는 멤버 우기가 선물해준 곡이다. 또 제가 작사에 처음 참여했다. 어렸을 때 썼던 글을 보다가 비트와 분위기에 잘 어울릴 것 같아 순식간에 곡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글을 썼을 때 굉장히 감성적이고 질풍노도의 시기였다.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 느꼈던 감정이 드러나 있다. 처음 우기가 준 곡을 듣다가 슬픈 느낌을 받아 제 이야기를 담아봤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미연의 첫 솔로 앨범 ‘마이(MY)’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