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사랑 잃고 흑화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첫 이별 후 ‘흑화’한 소년의 모습으로 돌아온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27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에 미니 4집 ‘minisode 2: Thursday's Child’의 콘셉트 포토 ‘HATE’ 버전을 게재했다.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꿈의 장’과 ‘혼돈의 장’에 이어 다음 시리즈로 넘어가기 전 발표하는 앨범으로, 첫 이별을 경험한 뒤 느끼는 소년의 복합적인 감정과 이를 통해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세상을 조금 더 알아 가는 소년의 모습을 그린다.

‘minisode 2: Thursday's Child’의 ‘HATE’ 버전은 첫 이별 후 상처받고 분노하는 소년의 모습을 담았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눈물이 흘러내리듯 ‘Good Boy Gone Bad’, ‘HATE’ 등의 글씨가 흘러내려 있는 모노톤의 공간을 배경으로 블랙 레더 의상을 입고 포즈를 취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었다. 다섯 멤버가 입에 장미꽃을 물고 라이터로 불을 붙일 듯 모여 선 단체컷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사랑 잃고 흑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첫 이별’을 테마로 ‘MESS’, ‘END’, ‘HATE’의 총 3가지 콘셉트 포토를 공개했다. 다섯 멤버는 첫 이별을 경험한 후의 혼란스러움과 슬픔, 그리고 분노 등 다양한 감정을 콘셉트 포토에 담아, 새 앨범과 타이틀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해 발표한 ‘혼돈의 장’ 시리즈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증명하며 ‘4세대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는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5위에 올랐고, 해외 유수 매체의 극찬 속에 명실상부 ‘2021년 K팝 명반’으로 인정받았다.

한편, 내달 9일 미니 4집 ‘minisode 2: Thursday's Child’로 컴백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오는 7월 첫 번째 월드 투어 ‘TOMORROW X TOGETHER WORLD TOUR ’을 개최, 글로벌 돌풍을 이어 간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