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첫 걸그룹' 르세라핌, 색채 담았다…'FEARLESS' 하이라이트 메들리 공개


'하이브 최초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데뷔 앨범 ‘FEARLESS’ 하이라이트 메들리를 공개했다.

27일 공식 SNS 채널에서 오픈된 영상에는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김가람, 홍은채)의 첫 번째 미니앨범 '피어리스(FEARLESS)'에 수록된 5곡의 하이라이트 음원이 담겼다.

첫 번째 트랙 ‘The World Is My Oyster’는 패션쇼의 런웨이가 연상되는 강렬한 리듬과 사이키델릭 무드가 조화를 이룬 노래다. 앨범과 동명인 타이틀곡 '피어리스'는 펑크 기반의 얼터너티브 팝 장르의 곡.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두려움 없이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볼드한 베이스 리프와 그루브 있는 리듬은 퍼포먼스에 대한 기대감까지 증폭시킨다.

멤버 김채원, 허윤진이 작사에 참여한 '블루 플레임(Blue Flame)' 은 세련된 멜로디로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디스코-펑크 스타일의 곡이다.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The Great Mermaid)'는 동화 ‘인어공주’를 르세라핌의 시선으로 재해석한 노래로, “원하는 건 다 가질 거야 그래도 날 물거품으로 만들진 못해”라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이솝우화 속 ‘여우와 신 포도’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은 '사워 그레이프(Sour Grapes)'는 사랑에 대한 순수한 호기심과 자기 자신을 더 소중히 여기는 이기적인 면이 공존하는 심리를 노래한다.

르세라핌의 데뷔 앨범에는 방시혁 총괄 프로듀서를 비롯해 방탄소년단의 ‘Life Goes On’을 함께 작업한 싱어송라이터 블러쉬(BLVSH), 미국 팝 아티스트 데스티니 로저스(Destiny Rogers), 프로듀서팀 13, 슈프림 보이 등 유명 뮤지션이 대거 참여했다. 쟁쟁한 제작진의 손길이 더해진 ‘FEARLESS’ 앨범은 예약판매 일주일 만에 선주문량 27만 장을 넘길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는 5월 2일 데뷔하고 같은 날 오후 8시 온⋅오프라인 팬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