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스파가 '코첼라 스테이지'를 뜨겁게 달궜다.

24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에스파는 이날(한국시간 기준)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의 사막지대 코첼라 밸리에서 펼쳐진 '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이하 코첼라)에서 88라이징의 'Head In The Clouds Forever'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코첼라'는 미국 최대 규모의 야외 음악 축제다. 에스파는 메인 스테이지인 '코첼라 스테이지'에서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현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에스파는 첫 미니앨범 수록곡 'aenergy'(아이너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히트곡 'Black Mamba'(블랙맘바), 'Next Level'(넥스트 레벨), 'Savage'(새비지)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코첼라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미공개 신곡 'Life's Too Short'(라이프스 투 쇼트)를 영어로 가창했다.
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또한 에스파는 데뷔 후 미국에서의 첫 라이브 무대를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에서 선보였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관객들의 함성과 환호 등 육성 응원 속에서 공연을 펼쳤다. 이들은 "이렇게 많은 관중 앞에서 공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렇게 코첼라에 오게 되어 행복하다"며 벅찬 소감을 전하기도.

더불어 이날 현지 관객들은 공연이 진행되는 내내 에스파를 향해 뜨거운 환호와 함성을 보내는 등 열정적으로 공연을 즐겼다. 에스파를 향한 응원을 담은 스카이 배너들도 코첼라 현장 곳곳에서 볼 수 있어 이들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번 실감케 했다.
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한편 에스파는 데뷔곡 'Black Mamba'부터 'Next Level', 'Savage'까지 3연속 히트에 성공, 신드롬을 일으켰다. 특히 첫 미니앨범 'Savage'로는 미국 '빌보드 200' 차트 20위에 오르며 K-POP 걸그룹 첫 앨범 사상 최고 순위를 기록해 글로벌한 인기를 입증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