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일 했는데, 매체 노출 안 돼"
"길 가다 울고, 강아지 밥 주다 울고"
"데뷔 이후 회사에 처음 빚져"
윤지성 / 사진=DG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지성 / 사진=D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실 워너원 때만큼 주목을 못 받고 있어요. 마음의 준비는 돼 있었어요. 워너원이었을 때도 활동이 끝나면 주목받지 못할 거라 생각했으니까.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꽃은 아니지만, 항상 그 자리에서 향기를 내는 꽃이 될 거예요. 결국 사람들에게 오래 기억되는 아티스트 그게 제 꿈이죠”

지난 22일 세 번째 미니앨범 '미로(薇路)'로 돌아온 가수 윤지성을 대면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워너원(Wanna One) 출신 윤지성의 각오는 남달랐다. 군대 전역 이후 뮤지컬, 연기 등 다양한 활동을 했지만 주목받지 못했다는 윤지성. 그는 워너원 윤지성이 아닌 솔로 가수 윤지성으로 대중에게 인정받길 원했다.

이날 윤지성은 “연예인 윤지성은 도전을 좋아해요. 사람 윤지성은 겁쟁이예요. 연예인은 꾸준히 발전해야 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죠”라며 “방법은 작품이나 뮤지컬, 앨범으로 대중을 찾아뵙는 거에요. 대중에게 나선 제 모습이 창피하지 않게 계속 공부하고 연구하게 되더라고요. 대단한 결과물을 보여주기보다는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라며 컴백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군대에 있을 때 가사를 적곤 했어요. 음성 메모로 음을 만들기도 하고. 친구 중에 피아노를 하는 친구가 있어서 대신 코드를 만들어 주기도 했어요. 곡 초안을 가지고 작곡가분에게 부탁을 드렸죠. 제가 작곡 공부를 한 건 아녀서 오히려 뜻깊은 것 같아요. ‘작사나 작곡은 누구나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어요”고 자신했다.
윤지성 / 사진=DG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지성 / 사진=D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앨범은 윤지성이 곡 작업에 참여했다. 윤지성에게 곡 작업에 대한 고민도 들을 수 있었다. 그는 “비트가 먼저 왔다면 비트에 맞는 멜로디만 나왔을 거예요.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멜로디만 부르며 곡을 만들었죠. 지금 생각해보면 작곡가분이 불편했겠다 싶어요. 훅 부분도 비트를 듣다가 즉석에서 만들었어요. 무언가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곡을 만든 거죠”라며 작곡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윤지성은 군 전역 이후 오랜만에 팬들을 만나게 됐다. 이에 팬들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하기도 했다. 윤지성은 “정말 정말 설레요. 이렇게 오래 못 볼 줄 몰랐어요.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이죠. 팬들에게는 자신의 연예인에 대한 서사, 덕질이 중요한 요소라 생각해요. 제가 팬들에게 이 부분을 제공하지 못했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래도 혼자 앨범 작업을 할 때 서사와 나름의 이야기를 구성해 놨어요. 전 의미부여 좋아하거든요. 제 단독 콘서트에 오시면 제 생각, 제가 깔아놓은 여러 의미들을 아실 수 있을 거예요”라고 귀띔했다.

윤지성은 이번 앨범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사실 꽤 만족해요. 별 다섯개 중에 네 개 정도? 별 네 개가 ‘와 대단하다’, ‘완벽해’ 이런 느낌이 아니라. 이 앨범을 힘들 때 작업하다 보니 저에게 주는 선물인 느낌이에요. 비워진 별 1개는 많은 분의 비판과 의견을 수용하면서 차곡차곡 쌓아갈 거에요”라고 밝혔다.
윤지성 / 사진=DG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지성 / 사진=DG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지성은 앨범 발매에 앞서 인간 윤지성에 대한 고민도 이야기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열심히 살고 있어요. 근데 사람들이 모르더라고요. 매체에 노출이 안 되다 보니 그런 거겠죠”라고 토로했다.

이어 ”얼마 전 마마(MAMA)에서 워너원이 뭉쳤을 때 어떤 분이 ‘윤지성 군대 휴가 중에 무대에 선 거냐’라고 하셨어요. 전역한 지 꽤 됐거든요. 쉴 새 없이 달렸는데 사람들이 잘 몰라준다고 생각하니 슬퍼졌어요. 한동안은 이 생각에 아주 빠져있었어요. 길 가다가 울고 녹음하다가 울고 강아지 밥 주다 울고 그랬죠”라고 언급했다.

“딛고 일어섰다기보다 일정 부분 포기한 상태에요. 저를 비난하는 사람들은 저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니까요. 인간 윤지성이 열심히 산다는 것을 제가 알고 팬들이 알아주고 회사와 가족이 알아주잖아요 더 이상 신경 쓰지 않으려고요. 다만 예능이나 TV에 나가고 싶어서 회사에 요구했는데, 잘 안되네요”

윤지성은 마지막으로 ‘워너원’에 대한 그리움도 이야기했다. 그는 “곡 작업할 때 힘이 되거나 힘든 부분이 있을 때 터놓을 수 있는 친구가 없어요. 워너원 때는 제 감정에 공감하고 싫은 사람을 같이 욕해줄 사람이 있었는데 말이에요”라며 웃음 지었다.

윤지성은 “지난해 벌어진 일들이 많아요. 데뷔 이후 회사에 처음 빚을 졌어요. 저에게는 충격이었죠. 돈이란 게 일하면 벌고 못 하면 못 버는 건데 연예계는 일하면 할수록 빚이 쌓이더라고요. 그렇다고 활동 안 할 수도 없고 제가 겪어야 할 일이라 생각해요. 세상 사람들 다 빚지고 살잖아요”라며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한편, 윤지성은 2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미로(薇路)'를 발매한다.

앨범 ‘미로’는 타이틀곡 '블룸(BLOOM)'을 비롯해 '토독토독 (With.베로)', '썸머 드라이브 (SUMMER DRIVE) (Feat. 종현)', '걷는다 (Florescence)', '슬립 (SLEEP)'까지, 다섯 트랙으로 채워졌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