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안, 음원 같은 라이브…레드벨벳 웬디 극찬


가수 릴리안(Lylian)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웬디의 극찬을 받았다.

릴리안은 지난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웬디의 영스트리트'에 출연해 신곡 '일분일초' 첫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릴리안은 첫 라이브임에도 불구하고 '일분일초'의 섬세한 감정선과 폭풍 고음을 완벽하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웬디는 "첫 소절을 듣는 순간 이미 끝났다. 또 어쩜 그렇게 인상 한 번 쓰지 않고 편안하게 고음을 부르는지 놀랍다. 이 곡은 꼭 차트인 할 것 같다"는 칭찬을 쏟아냈다.

함께 출연한 게스트 임상현 역시 "음원을 튼 줄 알았다. 눈을 감고 온전히 음악을 감상한 게 얼마 만인지 모르겠다. 콘서트에 온 것 같았다"며 박수를 보냈다.

또 릴리안은 "오늘이 데뷔한 지 딱 일주일 되는 날"이라고 했다. 릴리안은 "데뷔 전 가이드 보컬 활동을 했었는데, 그때 불렀던 곡 중에 하나가 바로 '일분일초'다. 가이드곡을 들은 회사 관계자 분이 제 목소리를 좋게 듣고 연락을 주셔서 가이드했던 곡으로 이렇게 데뷔하게 되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릴리안은 방송 내내 센스 넘치는 입담을 자랑하며 DJ 웬디, 게스트 임상현과 환상 케미를 뽐냈다.

웬디는 "매력이 정말 많은 것 같다. 대화를 하면 할 수록 느껴진다. 덕분에 귀호강을 했다"며 릴리안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릴리안은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열창해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릴리안은 에일리의 파워풀한 고음을 소화하며 탄탄한 라이브 실력을 입증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