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베리체리
사진제공=베리체리


그룹 2NE1의 CL이 세계적인 음악 페스티벌인 미국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이하 코첼라)에 깜짝 출연해 독보적인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16일 저녁(현지 시간) 코첼라 메인 스테이지에 오른 CL은 지난해 발표한 첫 정규앨범 'ALPHA'의 'SPICY'와 '척(Chuck)' '헬로 비치(Hello bitches)'로 코첼라를 찾은 글로벌 음악팬들을 매료시켰다. 완벽한 라이브와 화려한 의상,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이며 독보적인 CL의 매력을 가감 없이 선보였다.

코첼라는 매년 봄 미국 인디오에서 개최하는 대형 뮤직 페스티벌로 코로나로 인해 올해 3년 만에 개최하게 되어 주목받았다. 매회 공연마다 세계적인 뮤지션들이 참석하는 코첼라는 올해 The Weekend, Billie Eilish, Harry Styles등이 헤드라이너로 참여했다. CL은 아시안 뮤직 미디어 컴퍼니 88라이징이 코첼라와 함께 협업한 'Head in the Clouds Forever'의 마지막 무대에 올라 화려하게 피날레를 장식했다.

‘Hello Bitches’ 무대가 끝난 후 각자의 개성이 뚜렷하게 느껴지는 2NE1 멤버들의 실루엣이 깜짝 등장했다. 이어 2015년 'MAMA' 이후 7년 만에 한 무대에 선 2NE1 멤버들은 메가 히트곡 ‘내가 제일 잘나가’를 선보이며, 이들의 무대를 다시 보고 싶어 하는 팬들을 위해 선물 같은 시간을 선사했다.

올해 코첼라 무대에 초청을 받았던 CL은 본인의 개인 무대에만 만족하지 않고 평소 2NE1을 그리워하는 팬들을 위해 직접 멤버들과 조율을 진행하며 깜짝 이벤트 무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CL은 무대 구성뿐만 아니라 스타일링까지 디렉팅하며 코첼라 무대에서 2NE1의 전성기 모습을 그대로 구현했다.
사진제공=베리체리
사진제공=베리체리
CL은 코첼라에 이어 'CL +'를 예고했다. 18일 0시, CL의 SNS에는 코첼라 무대 영상과 함께 오는 22일 CL TV의 첫 시작을 암시하고 있다. 이번 'CL +'는 CL이 독립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이후 처음 선보이는 아티스트 다큐멘터리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22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CL은 올해 상반기와 여름에는 다양한 뮤직 페스티벌을 통해 전 세계 음악팬들과의 만남을 가질 계획이다.

최근에는 유럽 지역 뮤직 페스티벌을 추가 확정 지었다. 6월 30일에는 프랑스에서 개최하는 MAIN SQUARE FESTIVAL, 7월 8일 독일 WIRELESS FESTIVAL, 7월 9일 포르투갈 RFM SOMNII 등에 참여한다.

또한, 8월 20일과 21일 오사카와 도쿄에서 개최하는 일본 최대 여름 페스티벌인 ‘섬머소닉’ 무대에 오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