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컬러웨일
사진제공=컬러웨일


서울예대 출신 보컬리스트 릴리안(Lylian)이 신곡 '일분일초'로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다.

14일 오후 6시 릴리안은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일분일초'를 발매한다.

'일분일초'는 사랑과 이별에 관한 찰나의 감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해낸 곡으로 이별의 상황에 놓인 이들에게 깊은 위로를 건넨다.

특히 '일분일초'의 프로듀싱에는 정동하의 '추억은 만남보다 이별에 남아', 임재현의 '밤', '웃으며' 등 다양한 히트곡을 탄생시킨 프로듀서 문성욱이 이끄는 Driphow(문성욱, 임영우, 방민규, 야경, Helixx)가 나서 눈길을 끈다.

지난 13일에 공개된 '일분일초'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에는 필리핀·아르헨티나 하이틴 스타 샨티(Chanty·Maria Chantal Videla)가 출연해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릴리안은 맑은 음색과 섬세한 감성, 뛰어난 가창력으로 데뷔 전부터 주목을 받아왔다.

2019년 방영한 채널A 대학생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에 7인조 밴드 개미의 '여왕개미 보컬'로 출연해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